[의정부 지법 판결]딸 생일날 말다툼하다 아내 살해한 남편 징역 15년 '선고'

기사입력:2024-04-04 16:26:36
의정부지방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의정부지방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의정부지법이 딸의 생일날 말다툼하던 아내를 살해한 후 산으로 도주했다가 자수한 40대 남편에게 중형이 선고했다.

의정부지법 제11형사부(조영기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4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하지만 사망에 이르게 하기 위해 상당한 시간 피해자를 제압했다"며 "살인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사람의 생명을 빼앗은 것으로 어떠한 방법으로도 피해를 회복할 수 없다"며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 당일은 피해자 딸의 생일날인데, 딸은 평생 지울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받았고 비난의 여지가 크다"며 "피해자 유가족으로부터 사죄를 받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판시했다.

이에앞서 검찰은 지난달 5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배우자를 살해하고 미성년 딸에게 평생 안고 가야 할 엄청난 고통을 줬다"며 징역 20년을 구형한 바 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3일 낮 12시 30분께 경기 의정부시의 한 빌라에서 40대 아내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하지만 범행 직후 교통카드 등을 지니고 도주했던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할 생각으로 산으로 향했다가 범행 3일 만에 자수했다.
한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로부터 경제적으로 모욕당하는 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말다툼하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52,000 ▲307,000
비트코인캐시 557,000 ▲4,500
비트코인골드 37,500 ▲390
이더리움 4,928,000 ▲39,000
이더리움클래식 33,700 ▲180
리플 834 ▲1
이오스 857 ▲6
퀀텀 3,915 ▲4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02,000 ▲300,000
이더리움 4,925,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33,680 ▲130
메탈 1,618 ▲8
리스크 1,523 ▲9
리플 835 ▲2
에이다 616 ▲8
스팀 29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992,000 ▲404,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4,000
비트코인골드 36,620 0
이더리움 4,922,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33,700 ▲230
리플 834 ▲2
퀀텀 3,868 0
이오타 24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