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한국장학재단과 인터넷은행 최초 학자금대출 상환 제휴카드 선보인다

기사입력:2024-03-26 08:17:57
25일(월) 케이뱅크 본사 회의실에서 케이뱅크 최우형 은행장, 한국장학재단 배병일 이사장(왼쪽부터 순서대로)이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25일(월) 케이뱅크 본사 회의실에서 케이뱅크 최우형 은행장, 한국장학재단 배병일 이사장(왼쪽부터 순서대로)이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심준보 기자]


케이뱅크(은행장 최우형)는 한국장학재단(이사장 배병일)과 함께 ‘학자금대출 상환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학자금대출 이용자의 상환부담 경감을 돕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선다. 이를 위해 연내 목표로 학자금대출 원리금 상환이 가능한 ‘한국장학재단 체크카드(가칭)’ 출시를 준비할 계획이다.
‘한국장학재단 체크카드’는 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환급된 캐시백으로 학자금대출의 원리금을 상환하는 카드다. 통신비, 대중교통, 편의점 등에서 체크카드를 사용하면 일정 금액이 캐시백으로 환급되고 이를 원리금 상환에 활용할 수 있다.

현재 금융기관 3곳이 한국장학재단과 제휴해 체크카드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 최초로 학자금대출의 상환을 돕는 체크카드 출시에 나서게 됐다.

케이뱅크는 지난 2021년부터 한국장학재단과 협업을 시작하며 학자금 이체, 원리금 수납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학자금대출 상환을 지원하는 체크카드 출시까지 준비하게 됐다.

앞으로도 케이뱅크는 한국장학재단과 협업을 강화해 재단에 제공하는 금융서비스 범위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케이뱅크 최우형 은행장은 “인재양성을 지원하는 한국장학재단과 손잡고 학자금대출 상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협업에 나선다”며 “청년을 비롯한 중저신용자와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고객층의 이자부담 경감을 통해 ‘생활 속 케이뱅크’ 비전을 지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07.63 ▲10.30
코스닥 857.51 ▼3.66
코스피200 384.78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20,000 ▼338,000
비트코인캐시 559,500 ▼3,000
비트코인골드 35,680 ▼80
이더리움 5,065,000 ▼23,000
이더리움클래식 34,660 ▼240
리플 706 ▲3
이오스 824 ▼12
퀀텀 3,663 ▼3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84,000 ▼313,000
이더리움 5,076,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34,720 ▼190
메탈 1,601 ▼15
리스크 1,479 ▼16
리플 705 ▲2
에이다 555 ▼4
스팀 277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083,000 ▼274,000
비트코인캐시 560,000 ▼1,500
비트코인골드 35,260 ▲1,180
이더리움 5,063,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34,730 ▼140
리플 705 ▲2
퀀텀 3,684 ▲54
이오타 258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