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 60곳 추진

집수리 기술자문 추진으로 반지하 주택 안전성 확보 등 사업 효과 강화 기사입력:2024-02-27 16:58:40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집수리 지원 대상에 선정된 노후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가 찾아가 현장 여건에 맞는 공사방법 등을 제시하는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3월까지 시군 수요조사를 거쳐 자문계획을 수립하고 수원시 등 10개 시 60곳에서 기술자문을 추진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은 ‘경기도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 대상에 선정됐지만 스스로 공사업체를 선정하거나 적절한 공사 방법을 알기 어려운 고령자, 비전문가인 주민을 위한 사업이다. 건축사, 건축시공기술사, 설비기술사 등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경기도 집수리 기술자문 위원이 현장을 방문해 주택 노후상태 확인 및 공사방법 등을 자문한다.

‘경기도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은 원도심 쇠퇴지역이나 뉴타운 해제지역에 있는 20년 이상 된 노후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집수리 비용의 90%, 최대 1천2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주거취약계층은 1천200만원까지 100% 지원하며, 올해 사업 대상은 140호다.

도는 지난해 수원시 등 11개 시 62곳의 기술자문을 실시해 배수로, 개폐형 방범창 설치 등 반지하 주택의 침수, 대피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중점 추진 했으며, 옥상방수, 단열 등 공사방법을 제시해 사업 효과를 강화했다.

올해는 거동이 어려운 노인이 거주할 경우 미끄럼방지 바닥재, 안전 손잡이, 문턱제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될 수 있도록 중점 추진한다.

아울러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와 협약을 통해 집수리를 희망하는 주민들에게 건실한 집수리업체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제공하고 있다.

김태수 경기도 도시재생과장은 “고령의 어르신들은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에 선정돼도 집수리 견적서, 공사방법 등 검토에 어려움을 겪는다” 며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을 통해 집수리 공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1.82 ▼25.14
코스닥 860.47 ▲2.37
코스피200 367.25 ▼3.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0,099,000 ▲902,000
비트코인캐시 808,000 ▲10,500
비트코인골드 57,000 0
이더리움 4,807,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44,160 ▲660
리플 807 ▲5
이오스 1,360 ▲19
퀀텀 6,920 ▲2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0,137,000 ▲727,000
이더리움 4,822,000 ▲41,000
이더리움클래식 44,220 ▲710
메탈 2,914 ▲15
리스크 2,317 ▲28
리플 809 ▲6
에이다 757 ▲16
스팀 42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0,132,000 ▲848,000
비트코인캐시 807,500 ▲10,000
비트코인골드 59,650 ▲4,650
이더리움 4,813,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44,910 ▲1,350
리플 809 ▲7
퀀텀 6,900 ▲150
이오타 380 ▲1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