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지난해 매출 1조 4909억..."역대급 실적"

기사입력:2024-02-02 21:22:20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미약품이 작년 연결기준 매출 1조 4909억원과 영업이익 2207억원, 순이익 1593억원을 달성했다고 2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594억원, 영업이익은 626억원 증가한 것으로, 영업이익률은 업계 최고 수준인 14.8%에 이른다.

한미약품은 MSD에 기술수출한 MASH(대사질환 관련 지방간염, 구 NASH)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의 임상 2b상 진입에 따라 유입된 마일스톤과, 자체 개발 개량·복합신약의 지속적 성장세 등이 작년 호실적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6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1위 매출을 달성한 한미약품은 원외처방 부문에서만 전년대비 10%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이상지질혈증 복합신약 로수젯 1788억원, 고혈압 치료제 아모잘탄패밀리 1419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국내 전문의약품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재확인했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도 작년 4000억원에 육박하는 역대급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한미약품 호실적을 견인했다. 중국 내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확산으로 이안핑, 이탄징 등 호흡기 질환 의약품 매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북경한미약품은 작년 한해 3977억원의 매출과 978억원의 영업이익, 787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한미약품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조’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아스피린과 PPI 제제를 결합한 새로운 복합제(라스피린)를 처방 시장에 선보이는 등 자체 개발 복합신약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도, 흔들림 없는 R&D 기조를 이어나가며 30여 개에 이르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가동하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 제품을 통해 얻은 수익을 미래를 위한 R&D에 집중 투자하는 이상적 경영모델을 더욱 탄탄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확고해진 리더십과 탄탄한 조직, 역량있는 임직원들의 화합과 협력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제약바이오 기업 롤 모델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는 2023년 연결 기준으로 1조 2479억원의 매출과 1251억원의 영업이익, 115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633,000 ▼367,000
비트코인캐시 540,000 ▼1,000
비트코인골드 36,870 ▼810
이더리움 4,829,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1,930 ▼240
리플 678 ▼1
이오스 787 ▼6
퀀텀 3,535 ▼4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742,000 ▼346,000
이더리움 4,830,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1,940 ▼280
메탈 1,645 ▼2
리스크 1,380 ▼26
리플 677 ▼1
에이다 537 ▼3
스팀 270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700,000 ▼366,000
비트코인캐시 541,500 0
비트코인골드 36,490 ▼2,510
이더리움 4,83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1,970 ▼260
리플 678 ▼1
퀀텀 3,548 ▼38
이오타 244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