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은행권 첫 '국외산림탄소배출감축사업' 참여

기사입력:2024-01-18 10:54:14
왼쪽부터 김홍주 캄보디아우리은행 법인장, 케오 오마리스(Keo Omaliss) 캄보디아 산림청장(Director General of Forestry Administration, Cambodia) 진선필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사무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왼쪽부터 김홍주 캄보디아우리은행 법인장, 케오 오마리스(Keo Omaliss) 캄보디아 산림청장(Director General of Forestry Administration, Cambodia) 진선필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사무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심준보 기자]
우리은행이 국내은행 중 최초로 ‘국외산림탄소배출감축사업(REDD+, 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국외산림탄소배출감축사업은 개발도상국의 산림 전용과 황폐화를 방지, 이를 통해 산림을 보전하고 토양 내 탄소흡수력을 증진시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리은행은 지난 16일, 캄보디아 산림청, 아시아산림협력기구(Asian Forest Cooperation Organization)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 앞으로 30년간 캄보디아 산림 생태계 보존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ESG 산림경영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이 참여하는 지역은 캄보디아 북부 메콩강 유역 약 30,213헥타르 규모의 원시림 지대로 원목 벌채와 산림개간 등 생태계 훼손 우려가 높은 곳이다. 우리은행은 이곳의 산림보전을 통해 ▲약 260만톤(연평균 8.8만톤)의 온실가스 감축 ▲약 220종 규모의 야생동물 보호 ▲산간 오지 주민 삶의 질 개선 등 자연과 인류가 공존하는 생태계 구축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또한, 우리은행은 사업 기간 중 발행하는 ‘탄소 크레딧(Carbon Credit)’판매 수익금 전액을 해당 사업에 재투자해 산림경영의 선순환 구조를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은 “이번 사업으로 캄보디아 원시림도 보존하고 지역 공동체가 생태계와 공존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 생물 다양성 보전 등 다양한 글로벌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31,000 ▲758,000
비트코인캐시 713,000 ▲5,500
비트코인골드 52,100 ▲750
이더리움 5,264,000 ▲96,000
이더리움클래식 44,280 ▲800
리플 743 ▲7
이오스 1,202 ▲4
퀀텀 5,395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942,000 ▲751,000
이더리움 5,260,000 ▲89,000
이더리움클래식 44,270 ▲740
메탈 2,718 ▲10
리스크 2,488 ▲18
리플 742 ▲6
에이다 685 ▲6
스팀 392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881,000 ▲727,000
비트코인캐시 712,500 ▲3,500
비트코인골드 51,750 ▲50
이더리움 5,259,000 ▲85,000
이더리움클래식 44,110 ▲710
리플 742 ▲7
퀀텀 5,370 ▲20
이오타 31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