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겨울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관리강화 추진

접경지역 취약 양돈농장 특별관리 및 도축장 출하가축 등 예찰·검사 강화 기사입력:2024-01-16 17:20:44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발생 위험이 높은 겨울철을 맞아 도내 재발 방지를 위해 방역관리 강화를 추진한다.
겨울철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파 매개체인 야생멧돼지가 먹이 부족 등에 따라 도심지 및 양돈농장 인근에 출몰이 잦은 시기로 지난해 1월부터 4월까지 포천 및 김포의 멧돼지 출몰 지역 인근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6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도는 과거 발생지인 접경지역 농장들과 멧돼지 출몰이 잦은 야산 인근지역 방역 취약농장 등에 대해 차단방역을 위해 집중 지도 중이다. 또 농장 방역시설에 대한 운영과 정비관리 점검, 도축장으로 출하되는 돼지 등에 대해 출하 전 예찰·검사와 도축 전 임상검사 등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야생멧돼지 포획이 힘든 국내 지형 여건을 고려해 10억원의 예산을 신규 투입해 농가에서 야생멧돼지 접근을 막을 수 있는 기피제 살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최경묵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전국적으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검출 지역도 확산되고 있다” 며,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확산·전파로 인해 언제든지 발생 가능성이 있는 만큼, 오염원 유입 방지를 위해 강화된 방역시설의 철저한 운영과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 준수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지난 2019년부터 사육 돼지에서 발생 이후 경기, 인천, 강원지역 14개 시·군 38건이 발생했으며, 야생멧돼지에서는 전국 41개 시군 3,511건이 발생했다(2024년 1월 12일 기준). 지난해 말부터 경기도와 인접한 충북 충주, 제천지역 야생멧돼지에서 지속적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어 경기 내륙 농장으로의 전파 가능성을 막기 위한 총력대응에 고삐를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72,000 ▼191,000
비트코인캐시 724,500 ▼4,500
비트코인골드 50,250 ▼350
이더리움 4,679,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40,160 ▼210
리플 785 ▼6
이오스 1,238 ▼8
퀀텀 6,085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01,000 ▼249,000
이더리움 4,681,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40,160 ▼260
메탈 2,447 ▼14
리스크 2,494 ▼16
리플 784 ▼8
에이다 716 ▼7
스팀 502 ▲3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23,000 ▼159,000
비트코인캐시 723,500 ▼5,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5,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040 ▼340
리플 783 ▼7
퀀텀 6,085 ▲25
이오타 368 ▼7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