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美 네바다주, 전기차 폐배터리 등 신성장동력 협력 논의

기사입력:2024-01-15 13:09:51
SK에코플랜트 박경일 사장(왼쪽)과 네바다주 조 롬바르도 주지사가 테스 공장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 박경일 사장(왼쪽)과 네바다주 조 롬바르도 주지사가 테스 공장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SK에코플랜트가 미국 전기차 및 배터리 산업 요충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네바다주와 협력을 강화한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4일 리사이클링 전문 자회사 테스(TES)의 라스베이거스 공장에서 조 롬바르도(Joe Lombardo) 미국 네바다주 주지사와 비즈니스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미팅에서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롬바르도 주지사는 SK에코플랜트 및 테스의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기술력을 비롯해 전기·전자폐기물(E-waste) 사업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에 대해 깊은 논의를 나눴다. 함께 테스 라스베이거스 공장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테스 라스베이거스 공장은 약 3700㎡ 규모의 ITAD(IT Asset Disposition, IT자산처분서비스) 전용 공장이다. 스마트폰, PC 같은 IT 기기부터 데이터센터 장비에 이르기까지 각종 IT 자산들을 처분할 때 그 안에 저장되어 있는 정보를 완벽하게 파기하는 ITAD 작업이 이뤄지는 곳이다. ITAD 과정을 거친 IT 자산은 수리 및 검수를 거쳐 리퍼비시(Refurbished) 제품으로 재판매되거나 분해해 부품 또는 소재로 판매된다.

이날 SK에코플랜트와 네바다주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큰 뜻도 함께 공유했다. 네바다주는 2030년 전력생산량 중 약 5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SK에코플랜트는 해상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개발, 기자재 제조를 비롯해 신속한 EPC(설계·조달·시공) 역량과 그린수소 생산까지 모두 도맡을 수 있는 ‘자기완결적’ 밸류체인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북미지역에서도 약 459MW 규모 텍사스 콘초 태양광 사업이나 캐나다 뉴지오호닉 그린수소 프로젝트 등에 핵심 플레이어로 참여 중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미국 네바다주는 전기차·배터리 산업의 요충지이자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잠재력이 높아 글로벌 넷제로 달성에서도 선도 역할을 할 수 있다”며 “SK에코플랜트의 환경·에너지사업과도 맥을 같이 하는 만큼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도 지속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189,000 ▲206,000
비트코인캐시 732,500 ▲5,000
비트코인골드 50,500 ▲350
이더리움 4,699,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0,550 ▲190
리플 789 ▲3
이오스 1,241 ▲12
퀀텀 6,100 ▲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299,000 ▲186,000
이더리움 4,698,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0,610 ▲160
메탈 2,465 ▲12
리스크 2,505 ▲7
리플 790 ▲3
에이다 731 ▲2
스팀 452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65,000 ▲175,000
비트코인캐시 731,000 ▲3,500
비트코인골드 50,550 ▲150
이더리움 4,690,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40,430 ▲40
리플 789 ▲3
퀀텀 6,060 ▲5
이오타 376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