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시중은행 등 11개 금융사와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개시

기사입력:2024-01-09 20:43:47
[로이슈 심준보 기자]
카카오페이(대표 신원근)가 9일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인터넷뱅크, 보험사 등 11개의 금융사와 제휴를 맺고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주택담보대출을 보유하고 있는 금융소비자라면 금융사 지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카카오톡 및 카카오페이앱에서 여러 금융사의 금리를 비교하고 갈아탈 수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에는 총 11개 금융사와 협력을 구축했다. 협력사는 ▲시중은행 5개사(신한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와 ▲지방은행 3개사(부산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인터넷뱅크 1개사(케이뱅크) ▲보험사 2개사(교보생명, 한화생명)으로 총 11개 사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지난해 5월 출시했던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확보한 방대한 데이터와 피드백을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에 적용해 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전월세대출 갈아타기’도 사용자 친화적으로 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용자가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에 진입하면 마이데이터를 통해 현재 보유한 대출 상품을 조회할 수 있다. 상품 목록 중 갈아타기를 원하는 상품을 선택하고 대화를 나누듯 정보를 입력하면, 갈아탈 수 있는 금융사의 대출 상품의 리스트와 금리, 한도 조건과 동시에 각각의 상품을 갈아탔을 시의 금리 인하율과 절약할 수 있는 원리금 상환 금액 등도 한꺼번에 파악할 수 있다. 사용자가 직접 부동산 정보를 입력할 필요 없이 관련한 부동산의 정보를 자동으로 불러올 수 있도록 구성해 불편함을 줄였다는 점도 카카오페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의 차별점이다. 타사의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를 이용하는 금융소비자들은 서비스 과정에서 담보로 제공한 물건의 주소 정보를 직접 입력해야 한다. 하지만,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은 주택의 주소를 하나하나 입력하는 번거로운 절차 없이 쉽게 관련 부동산 정보를 확인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카카오톡이나 카카오페이앱의 ‘대출’ 영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민수 카카오페이 대출사업부문장은 “카카오페이는 전 국민 생활금융플랫폼으로서 목돈이 필요한 사용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가장 다채로운 대출 상품 라인업을 구축해왔고, 이번에는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를 출시하게 됐다”며, “지금까지 카카오페이가 모은 방대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여러 금융사들과 협력을 확대해 사용자들의 효익을 늘려갈 수 있는 서비스로 계속 고도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07.63 ▲10.30
코스닥 857.51 ▼3.66
코스피200 384.78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500,000 ▼586,000
비트코인캐시 554,000 ▼6,000
비트코인골드 35,060 ▼390
이더리움 5,021,000 ▼38,000
이더리움클래식 34,280 ▼390
리플 701 ▼3
이오스 816 ▼8
퀀텀 3,610 ▼5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714,000 ▼405,000
이더리움 5,033,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4,360 ▼330
메탈 1,584 ▼14
리스크 1,456 ▼19
리플 702 ▼3
에이다 551 ▼4
스팀 27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464,000 ▼665,000
비트코인캐시 556,500 ▼3,500
비트코인골드 35,360 ▲100
이더리움 5,020,000 ▼39,000
이더리움클래식 34,410 ▼220
리플 701 ▼4
퀀텀 3,630 ▼39
이오타 25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