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MnM, 2차전지 소재 사업 본격화..."울산 제련소에 6700억 투자"

기사입력:2023-10-27 18:28:32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LS MnM 이사회는 지난 26일 울산광역시 온산제련소 인접 9만 5000㎡ 부지를 활용해 2차전지 소재를 생산하는 사업(이하 ‘EVBM온산’)에 6700억을 투자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27일 밝혔다. LS MnM은 이번 투자 승인을 통해 황산니켈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하고,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과 함께 LS그룹의 2차전지 소재 사업 생태계 구축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LS MnM에 따르면 EVBM온산은, 니켈 중간재인 MHP(혼합수산화물) 정련 설비와 폐배터리를 전처리한 블랙매스(Black Mass) 정련 설비를 연결해 효율성을 높인 컴플렉스(complex) 공장을 건설해 2차전지 전구체의 핵심 소재인 황산니켈, 황산코발트, 황산망간을 생산할 예정이다. EVBM(Electric Vehicle Battery Materials)이란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뜻한다.

블랙매스에 함유된 리튬도 별도 공정에서 회수해 양극재의 주요 소재인 수산화리튬을 생산한다. 황산니켈 생산능력은 연간 2만 2000톤(니켈 메탈 기준)으로, LS MnM은 내년도 상반기 착공 후 2026년 준공 및 시운전을 거쳐, 2027년 초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LS MnM은 EVBM온산을 온산제련소 인근 부지에 건설하여, 기존 동제련소 인프라를 활용하고 원가경쟁력을 확보한다. 또한 오랜 기간 동 제련 사업에서 확보한 글로벌 소싱 네트워크와 습식·건식 제련 기술력을 통해, 핵심경쟁력을 차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LS MnM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유럽연합의 ‘핵심원자재법(CRMA)’ 요건을 만족하는 프라이머리 원료를 조달해 수요자의 다양한 요구조건을 충족시킬 예정이다. 리사이클링 원료 조달을 위해서는 자회사인 지알엠과 협업한다.

지알엠은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전처리 기술을 확보하는 테스트 베드로서 역할을 하고, 이를 통해 얻은 기술을 활용하여 전처리 업체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추가 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리사이클링 물량 확대를 위하여 전처리투자 전문 펀드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LS MnM은 1단계 투자에 이어 2단계로 새만금에 4만톤의 컴플렉스 공장을 증설해 2029년에는 전기차 약 125만대 규모에 해당하는 황산니켈 6만 2000톤(니켈 메탈 기준)을 생산할 예정이다. 새만금에 전구체 생산 공장 건설을 추진 중인 그룹 계열사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과의 시너지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LS MnM CEO 도석구 부회장은 “EVBM온산을 통해 그룹의 배터리 비즈니스가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게 된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투자를 통해, K-배터리 생태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회사 가치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843,000 ▲200,000
비트코인캐시 365,700 ▲1,800
비트코인골드 32,740 ▲210
이더리움 4,105,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6,140 ▲290
리플 754 ▲1
이오스 1,065 ▲8
퀀텀 4,577 ▲6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071,000 ▲241,000
이더리움 4,120,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36,260 ▲310
메탈 2,283 ▲30
리스크 2,011 ▼88
리플 757 ▲2
에이다 835 ▲17
스팀 341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864,000 ▲169,000
비트코인캐시 365,600 ▲1,8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106,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36,200 ▲320
리플 755 ▲2
퀀텀 4,582 ▲69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