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더존비즈온, 지주사 합병으로 비용 절감 기대...목표주가 상향"

기사입력:2023-10-25 13:44:46
[로이슈 심준보 기자]
삼성증권은 더존비즈온이 지주사 합병으로 비용 절감 효과와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경영 효율화 및 신사업 진출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25일 밝혔다. 합병에 따른 이익 개선도 예상된다며 목표가를 기존 3만 원에서 3만2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더존비즈온과 다존홀딩스의 합병 기일은 2024년 2월 29일로, 주주총회에서 합병이 승인될 시 더존비즈온은 지주사에 지급하던 상표권 등 연간 70억 원 규모의 비용을 절감해 연간 약 50억 원의 영업이익 증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이 예측한 더존비즈온의 2024년 영업이익 추정치 상향 폭은 5.4%다. 오동환 연구원은 “합병에 의한 영업이익 증가 효과를 반영해 더존비즈온의 2024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상향했다”며 연간 7~8% 영업이익 개선 효과가 뒤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오동환 연구원은 “경기 둔화와 신사업 부진에 따른 성장 둔화로 더존비즈온의 주가가 2020년 고점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하락한 만큼 더존홀딩스 주주 입장에서는 보다 유리한 교환 비율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존비즈온의 밸류에이션이 추가 하락한 후 합병을 진행할 경우 더 유리한 비율을 적용 받을 수도 있는 만큼 현재 시점의 합병 결정은 자사주 매입처럼 시장에 주가 저점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편, 더존비즈온은 23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최대주주인 더존홀딩스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 합병 목적은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경영 효율화다. 더존홀딩스 1주당 더존비즈온 보통주 834주를 배정하는 방식으로 인수 대가는 합병신주 발행과 보유 자사주로 지급한다. 합병으로 취득하는 자사주를 소각해 기존 주주들의 지분율에는 변동이 없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95.46 ▼28.89
코스닥 828.72 ▲6.24
코스피200 383.89 ▼5.1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267,000 ▲252,000
비트코인캐시 553,500 ▲500
비트코인골드 37,330 ▲30
이더리움 4,927,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3,590 ▲100
리플 833 ▲3
이오스 866 ▲11
퀀텀 3,906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47,000 ▲249,000
이더리움 4,929,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3,570 ▲90
메탈 1,620 ▲5
리스크 1,535 ▲11
리플 833 ▲4
에이다 615 ▲4
스팀 298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83,000 ▲278,000
비트코인캐시 552,500 ▼1,500
비트코인골드 37,330 0
이더리움 4,92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3,570 ▲110
리플 833 ▲3
퀀텀 3,802 0
이오타 24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