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유엔 기후변화총회, ‘손실과 피해’ 보상기금 조성 극적 합의”

기사입력:2022-11-20 13:40:35
center
유엔 기후변화협약 회의 열린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로이터통신은 20일(현지시간)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리고 있는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에서 쟁점 사항이던 ‘손실과 피해’ 보상 기금 조성 문제가 합의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금은 기후변화에 따른 재해로 고통을 겪고 있는 개발도상국들에 선진국들이 보상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그동안 회의 참가국들이 설립 여부와 재원 마련 방안 등을 놓고 논의를 벌여 왔다.

지난 6일 개막한 올해 총회는 당초 18일 폐막 예정이었으나 ‘손실과 피해’ 보상 기금을 비롯한 주요 쟁점에 대한 당사국 간 견해차로 애초 일정을 넘기는 등 진통을 겪었다.

올해 처음 정식 의제로 채택돼 총회 내내 화두였던 ‘손실과 피해’ 보상 문제가 극적으로 합의된 것은 오랫동안 선진국을 상대로 금전적인 보상을 요구해온 개발도상국의 승리로 평가된다.

이번 총회에서는 국토의 3분의 1이 물에 잠기는 대홍수를 겪은 파키스탄, 해수면 상승으로 국토가 물에 잠기기 시작한 카리브해, 남태평양 등의 섬나라들이 피해 보상 촉구에 앞장섰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45,000 ▼34,000
비트코인캐시 369,000 ▼1,100
비트코인골드 32,850 ▲20
이더리움 4,219,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7,020 ▼50
리플 749 ▼2
이오스 1,095 ▲2
퀀텀 4,682 ▼1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63,000 ▼21,000
이더리움 4,21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7,030 ▼30
메탈 2,228 ▼3
리스크 1,878 ▲14
리플 750 ▼0
에이다 806 ▼1
스팀 348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12,000 ▼12,000
비트코인캐시 368,800 ▼600
비트코인골드 32,230 0
이더리움 4,216,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6,880 ▼160
리플 749 ▼1
퀀텀 4,703 0
이오타 3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