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WHO와 글로벌 바이오 인재 양성

기사입력:2022-11-03 20:20:59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경북 안동에 위치한 ‘안동 L하우스’에서 WHO 인력 양성 허브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백신 생산 공정’ 교육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 연세대학교 K-NIBRT사업단, 아시아개발은행(ADB)이 공동 추진하는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WHO가 대한민국을 ‘글로벌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로 단독 지정함에 따라 중·저개발국 백신 생산 인재 양성을 통해 백신 생산 역량의 지역 격차를 해소하고자 진행됐다.

실제로 국가 및 지역간 감염병 대응 역량의 격차는 이번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를 포함한 전 세계 국가들이 미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여러가지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한민국은 국내 기업들의 백신∙바이오 생산 능력과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난 2월 WHO로부터 백신∙바이오 의약품 생산공정 교육 훈련 기관인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지정됐다는 설명이다.

이날 교육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개발은행(ABD) 역내 개발도상국 중 12개 국가에서 온 26명의 교육생이 대한민국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가 탄생한 생산 시설을 직접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생들은 ‘안동L하우스’에서 백신 원액 및 완제 생산시설, 품질관리 시험실 등을 직접 견학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백신 생산 공정을 체험했다고 전했다.

특히 안동L하우스는 국내 백신 제조 시설 중 최초로 유럽 EMA(유럽의약품청)가 승인하는 EU-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을 획득했고, 이외에도 WHO를 포함해 터키 의약품의료기기청, 영국 의약품규제청 등 규제기관 GMP를 획득하며 글로벌 수준의 생산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교육에 참여한 방글라데시에서 온 모자히두르 라하만씨는 “이론으로만 경험한 다양한 유형의 백신들이 생산되는 글로벌 수준의 생산 시설을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낄 수 있는 갚진 시간이었다”며 “오늘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바이러스가 등장하는 미래에는 더 많은 사람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성장하고 싶다는 자극을 받았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글로벌 바이오 인재 양성은 백신 분야의 주체들의 책임이자 새로운 팬데믹으로부터 인류를 지키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노력”이라며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국내외 바이오 인재들의 성장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68.65 ▲40.08
코스닥 738.94 ▲6.59
코스피200 325.57 ▲4.8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64,000 ▲34,000
비트코인캐시 169,100 ▲1,300
비트코인골드 22,310 ▲110
이더리움 2,017,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27,660 ▲90
리플 516 ▼0
이오스 1,367 ▲5
퀀텀 3,315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32,000 ▼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967,000 ▲45,000
비트코인캐시 168,900 ▲1,500
비트코인골드 22,400 ▲600
이더리움 2,017,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7,690 ▲170
리플 516 ▲0
퀀텀 3,320 ▲2
이오타 2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