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의원, ‘이른둥이 살리는 모유은행 설립과 지원방안’ 토론회 개최

기사입력:2022-08-05 18:38:55
center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보건복지위원회)은 매년 8월 1일~7일 세계모유수유연맹에서 정한 세계모유수유주간을 기념해 <이른둥이 살리는 모유은행 설립과 지원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오는 8일(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신현영 의원과 대한모유수유의학회·대한신생아학회·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유튜브 신현영TV에서 생중계할 예정이다.

신현영 의원은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치료용으로 사용되고 있는 모유의 공공성을 강조하며‘공공모유은행 설립 필요성 검토'를 제안한 바 있다. 이후 보건복지부와 식약처는 기증모유 지원 시범사업 연구와 유통 중인 모유 안전성 실태조사를 실시한 후, 최종적으로 내년 1월부터 이른둥이에게 무료로 모유를 제공하는 ‘기증모유 지원 시범사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토론회는 현행 국내 모유은행 운영 실태를 파악하고, 해외 정책 및 입법사례 등을 살펴봄으로써 공론화를 통해 정부 시범사업이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법적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된다.

먼저, 발제를 맡은 신손문 교수(유니세프한국위원회 BFHI 위원장·인제대 부산백병원)는‘모유은행의 필요성 및 지원방안’을 주제로 ▲이른둥이에 대한 기증모유의 필요성과 모유의 효과 ▲기증모유와 모유은행의 수요조사 연구 결과 ▲모유은행의 운영과 기증모유 제공 방식 ▲법적 근거 마련 필요성 등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에는 정성훈 교수(강동경희대병원모유은행장·강동경희대병원)가 ‘국내 모유은행의 현실’, 최창원 교수(분당서울대병원)가 ‘모유은행의 필요성’, 김주경 입법조사관(국회입법조사처, 보건복지여성팀)은 ‘외국 사례를 참고한 모유은행 제도화 시 고려할 사항’에 대해 발표한다.

정부 부처에서는 최대원 과장(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책과)과 최영준 과장(보건복지부 출산정책과)이 참석해 정부의 모유은행의 운영·관리와 지원 방향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신현영 의원은 “모유는 면역력을 증가시키고 괴사성 장염이나 패혈증 등 치명적인 질병 발생을 예방한다”면서“저출생 시대, 특히 이른둥이에게 필요한 안전한 모유를 제공할 수 있는 모유은행 설립 필요성에 대한 공론화를 통해 정부 시범사업의 법적 기틀을 마련하고 추후 권역별 모유은행이 설립돼 운영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안제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83.87 ▼19.59
코스닥 824.56 ▼9.09
코스피200 324.77 ▼3.3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45,000 ▲67,000
비트코인캐시 179,500 0
비트코인골드 39,120 ▼350
이더리움 2,251,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0,350 ▼250
리플 486 ▼3
이오스 1,569 ▲5
퀀텀 5,37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70,000 ▲5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56,000 ▲58,000
비트코인캐시 178,900 ▼200
비트코인골드 39,600 ▲100
이더리움 2,25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50,390 ▼170
리플 486 ▼3
퀀텀 5,370 ▼10
이오타 4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