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중국법인 지분 정리…“재무구조 개선될 것”

기사입력:2022-07-04 12:11:35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동국제강이 중국 법인 DKSC(Dongkuk Steel China)의 지분 90%를 중국 강음 지방정부에 매각했다. 수익성 저하 사업 개편으로 동국제강 재무 구조가 개선될 전망이다.

동국제강은 저가 범용재 위주의 중국 내수 시장이 ‘럭스틸(Luxteel)’ 등 고급화를 지향하는 동국제강의 사업 방향과 차이가 있고, 향후 시장성 및 수익성을 확보하기 어렵다 판단했다. 지난해부터 중국법인 판매 중단, 사업다각화, 매각 등 다각도의 구조조정 방안을 적극 추진했고 최근 강음 지방정부에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동국제강에 따르면 DKSC는 2001년 설립 이후 지속적인 사업 손실을 기록했다. 최근 3년간 K-IFRS 연결기준 DKSC 누적 손실은 700억원 규모다. 동국제강은 설비 열위 및 수익성 개선 여력 부재로 DKSC가 자생력을 확보하기 어렵다 인식하고, 매수자와 1년여의 협상 끝에 DKSC와 연합물류 유한공사 지분 90%를 약 970억원의 기업가치로 매각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이번 매각으로 연결 손익 개선 효과 및 400억원 규모의 차입금 지급보증부담을 해소했다”며 “적자 사업 정리로 대외 신용도를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신규 확보한 재무적 체력을 기반으로, 고부가가치 컬러강판에 대한 수요가 견조하고, 수익성이 높은 시장으로 추가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2021년 발표한 ‘DK컬러 비전2030’ 글로벌 확장 전략에 따라 2022년 베트남, 멕시코 2개 거점 확보를 완료하고 2030년까지 대양주, 미국, 유럽 등에 추가 거점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27.94 ▲4.16
코스닥 831.63 ▼0.52
코스피200 330.67 ▲0.7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681,000 ▲25,000
비트코인캐시 192,100 ▲1,900
비트코인골드 41,190 ▲170
이더리움 2,643,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6,650 ▼500
리플 510 ▲2
이오스 1,787 ▲17
퀀텀 5,68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699,000 ▲2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2,678,000 ▲27,000
비트코인캐시 192,200 ▲1,900
비트코인골드 41,890 0
이더리움 2,643,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56,500 ▲80
리플 510 ▲2
퀀텀 5,675 ▲15
이오타 47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