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공모 2개 과제 선정···국비 200억원 확보

소부장 제조기업 디지털 전환 추진 기사입력:2022-05-27 16:41:15
center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며, 도내 제조분야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힘을 받게 됐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실시한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공모에 ▲소부장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 밸류체인 디지털 전환(IVDX) 지원센터 ▲확장현실(XR) 전방산업 선도형 핵심 광학 부품·모듈 시험 제작 서비스 지원 등 2개 과제가 선정돼 국비 200억 원을 확보했다.

‘소부장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 밸류체인 디지털 전환(IVDX) 지원센터’는 제조 분야 소부장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관련 기업 공장을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거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제품 표준화 기술개발 등 도는 디지털 전환(DX)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소부장 전문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신제품·신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안산시, 한국전자기술연구원, 경기테크노파크와 함께 2026년까지 5년간 총 200억 원(국비 100억 원, 지방비 60억 원, 기타 40억 원)의 예산을 투입
할 예정이다.

주요 추진내용은 ▲지능형 산업 밸류체인 협업 플랫폼 및 산업데이터 인프라 구축 ▲산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작업자 스킬업 및 인력양성 지원 등이다.

함께 선정된 ‘XR 전방산업 선도형 핵심 광학 부품․모듈 시험제작 서비스 지원’은 확장현실(XR) 및 메타버스 장비(디바이스)에 들어가는 렌즈 등 광학계 제품 생산을 위한 장비와 기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광학부품은 증강현실 안경(AR 글래스) 등 확장현실 장비(XR 디바이스)를 구성하는 핵심부품이다.

도는 한국광기술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구미전자정보기술원과 협업해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100억 원을 포함, 사업비 143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주요 추진내용은 ▲확장현실 장비(XR 디바이스)용 광학계 시험생산 공동인프라 조성 ▲시작품 상용화 지원 및 기술지도 컨설팅 ▲광학 특성평가 및 성능개선 지원 등이다.

김규식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경기도는 소부장, 광기술 등 국내 전통 제조산업의 집적지로 이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신성장 산업 전환 노력이 필요하다” 면서 “이번 공모사업을 발판으로 지역 산업체의 다양한 디지털 전환 혁신사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25.04 ▲1.26
코스닥 830.97 ▼1.18
코스피200 330.71 ▲0.7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910,000 ▲141,000
비트코인캐시 189,400 ▼200
비트코인골드 41,790 ▲310
이더리움 2,529,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55,800 ▲650
리플 500 ▼2
이오스 1,745 ▲12
퀀텀 5,620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930,000 ▲14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943,000 ▲168,000
비트코인캐시 190,000 ▲100
비트코인골드 41,790 0
이더리움 2,532,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55,570 ▲420
리플 501 ▼1
퀀텀 5,635 ▲35
이오타 47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