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허브 4월 매출 전년 동월 대비 40% 성장

기사입력:2021-05-18 09:40:26
[로이슈 편도욱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해외 직구가 4조 원 규모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직구 구매 1위 품목은 ‘건강보조식품(비타민, 영양제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건강보조식품 및 생활용품 이커머스 기업 ‘아이허브’가 모바일서베이 전문업체 오픈서베이를 통해 지난 2월 최근 6개월 이내 직구 경험이 있는 500명(2050 남녀, 복수응답 가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구매 경험이 가장 많은 직구 품목은 건강보조식품으로 52%를 기록했다. 그 뒤로는 △패션 잡화(42.6%) △의류·패션 관련 상품(39.6%), △생활 가전(26.8%) △전자·통신기기(26.6%)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직구를 통해 건강보조식품을 구매한 고객 중 75.8%가 만족한다고 답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이들은 향후에도 직구 의향이 있는 1위 품목으로 건강보조식품을 꼽았다. 만족도가 높은 이유로는 저렴한 가격(79%), 좋은 품질(68.5%), 높은 할인율(31.5%), ‘빠른 배송(24.2%) 등을 들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급부상한 ‘셀프 메디케이션’ 트렌드는 건강 관련 소비의 증가로 연결됐으며, 건강보조식품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있게 구매하려는 이들이 직구를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62.1%)’의 직구 플랫폼을 통한 건강보조식품 소비가 ‘남성(41.7%)’보다 20%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 직구 품목 1위는 ‘패션 잡화(44.5%)’로 조사됐으며, 뒤를 이어 ‘건강보조식품’이 차지했다. 남성의 경우 ‘전자통신기기(40.1%)’ 직구 소비도 많았다. 연령별로는 30대(57.1%)가 직구를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로 50대(53.1%), 40대(54%), 20대(40.8) 순으로 집계됐다. 나이를 불문하고 건강을 위해서라면 구매 장벽이 있는 직구 플랫폼도 거리낌 없이 이용하는 것으로 보였다.

건강보조식품 직구 시장이 탄력 받으면서 관련 직구 플랫폼 매출도 눈에 띄게 성장했다. 글로벌 건강보조식품 및 생활용품 이커머스 기업 ‘아이허브’에 따르면, 지난 4월의 판매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허브몰 내에서 건강보조식품 매출 비중은 전체 품목 매출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이허브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건강 식품도 온라인으로 소비하는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건강보조식품 직구에 대해 편의와 만족도를 경험한 소비자가 늘고, 관련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3.88 ▲23.09
코스닥 1,011.56 ▲0.57
코스피200 434.42 ▲2.9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364,000 ▼859,000
비트코인캐시 516,500 ▼23,500
비트코인골드 41,090 ▼2,990
이더리움 2,199,000 ▼74,000
이더리움클래식 44,240 ▼2,740
리플 686 ▼37
라이트코인 143,900 ▼7,100
이오스 4,043 ▼20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341,000 ▼894,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304,000 ▼882,000
비트코인캐시 517,000 ▼22,000
비트코인골드 42,050 ▼1,450
이더리움 2,196,000 ▼76,000
이더리움클래식 44,250 ▼2,700
리플 685 ▼38
퀀텀 6,120 ▼330
라이트코인 143,800 ▼7,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