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전기차 배송 시행

기사입력:2021-04-22 07:58:09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CU가 이달 22일 편의점 업계 최초로 점포에 상품을 공급하는 배송 차량에 전기차를 도입하며 친환경 녹색 물류로의 전환을 시작한다.

CU가 이번에 도입하는 전기차는 기아자동차 봉고EV 모델로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BGF로지스광주에서 운영되는 배송 차량이다. 해당 차량은 서울 강남 지역의 중대형 점포들을 대상으로 상온 상품의 배송을 전담하게 된다.

BGF로지스광주는 본격적인 전기차 운영을 위해 물류센터 내에 전기차 충전 시설도 별도로 설치할 예정이다.

CU의 전기차 배송은 올해 하반기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물류 효율과 환경적 효익 등을 두루 검토해 향후 다른 물류센터로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전기차는 주행 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실제, 전기차 1대 기준 내연기관차 대비 연간 탄소 배출량을 2톤 가량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전기모터로 구동할 경우 운행 비용이 경제적이고 유지비가 저렴한 장점이 있다. 정부 및 지자체의 보조금도 받을 수 있고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 등도 할인 받을 수 있어 전국 단위 배송에 장점이 많다.

CU의 경우, 전국 1만 5천여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점포당 하루 평균 3회 배송이 이루어지고 있다. 전국의 물류센터는 총 33개로 배송 차량은 2,000여대 가량 운영되고 있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3년부터 모든 배송 차량에 차량관제 시스템, 에어스포일러 장착, 에너지 세이버 도색을 적용하고 물류 파트너사와 에코드라이브 교육, 화물차 연비왕 대회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화와 탄소 배출량 감소에 기여하며 녹색물류기업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충북 진천 중앙물류센터(CDC: Central Distribution Center)에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하기도 했다. 대규모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기를 생산해 수익을 창출한 첫 사례로 연간 최대 1,200 메가와트시(MWh)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BGF리테일이 이렇게 비즈니스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물류 시스템을 갖추는 이유는 회사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함으로써 경영 성과를 높이는 한편,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해 사회∙경제적 효익도 함께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BGF리테일 송재국 SCM실장은 “모세혈관처럼 촘촘한 전국 CU의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배송 차량에 전기차를 도입함으로써 친환경 물류 체계를 더욱 강화했다”며 “소비자와 직접 만나는 상품을 넘어 배송 과정에 이르기까지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503,000 ▲590,000
비트코인캐시 1,616,000 ▲21,000
비트코인골드 126,100 ▲3,600
이더리움 5,005,000 ▲69,000
이더리움클래식 126,600 ▲4,300
리플 1,702 ▲30
라이트코인 399,400 ▲4,400
이오스 13,670 ▲3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36,000 ▲50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523,000 ▲596,000
비트코인캐시 1,601,000 ▲19,000
비트코인골드 125,400 ▲2,900
이더리움 5,003,000 ▲67,000
이더리움클래식 126,750 ▲4,350
리플 1,702 ▲30
퀀텀 26,750 ▲540
라이트코인 398,800 ▲3,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