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행락철 대형사고야기하는 졸음운전 예방"

기사입력:2021-04-13 09:30:29
center
창원서부경찰서 명곡지구대 경장 이종환.
[로이슈 전용모 기자]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교통량이 감소하다가 최근 기온상승 및 매화·벚꽃 등 봄꽃 개화기를 맞이하여 나들이 차량 증가로 교통량도 다시 증가 추세를 이루고 있다.

이에 날이 더 따스해지는 4월부터 본격적인 봄 행락철에 접어들면 고속도로· 주요 국도 등에 교통량이 증가하여 교통사고 위험 또한 함께 높아질 것으로 예상 하고있다.

교통량이 증가함으로 인해 음주운전과 마찬가지로 타인의 생명에 위협이 될 수 있고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졸음운전 또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간 (‘16년~20년’)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경남경찰청 기준 3월부터 증가하고 9월에 가장 많은 18.7%가 발생하였다.

우리 경찰은 졸음운전에 대한 방안으로 첫째, 지역 교통 안전협의체와 협업, 취약지역 안전 점검 및 시설 개선을 실시한다.

특히, 졸음운전 취약 구간은 졸음운전 방지 표지판, 노면 홈파기 요철 포장, 돌출차선 등 시설 확충을 도로관리청에 요청하여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려 한다.

둘째, 졸음운전 예방 및 법규 준수를 위한 홍보 등 안전활동을 강화 한다. SNS·언론 보도를 활용해 비접촉 홍보활동을 전개하며, 시내 도로는 지역 경찰과 협업하여 보행자 사고 취약지역·시간대 거점근무 및 가시적 순찰 하고, 고속도로는 유관기관과 합동하여 졸음운전 예방 홍보, 장거리 직선 구간 등 졸음운전 취약 구간은 오후·심야 시간대 경광등 및 싸이렌을 활용한 예방 순찰 강화 를 실시한다.

이러한 경찰과 지자체의 합동 예방책은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를 가져올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운전자와 우리 국민 모두가 음주운전과 마찬가지로 졸음운전이 자신과 더불어 타인의 생명 신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임을 인식하여 예방하기를 바란다.

-창원서부경찰서 명곡지구대 경장 이종환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7.20 ▲18.46
코스닥 978.30 ▲8.31
코스피200 428.56 ▲1.9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847,000 ▲286,000
비트코인캐시 1,648,000 0
비트코인골드 152,900 ▲2,500
이더리움 4,833,000 ▲71,000
이더리움클래식 146,900 ▼3,100
리플 1,855 ▼3
라이트코인 449,800 ▼700
이오스 12,26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890,000 ▲15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873,000 ▲290,000
비트코인캐시 1,647,500 ▼500
비트코인골드 148,050 ▼1,850
이더리움 4,830,000 ▲66,000
이더리움클래식 146,940 ▼2,570
리플 1,853 ▼7
퀀텀 31,890 ▼110
라이트코인 450,1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