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CCU(탄소 포집ㆍ활용) 新기술 실증 설비 여수 1공장에 설치

기사입력:2021-04-08 08:38:34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롯데케미칼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녹색 기술 확보를 위해 탄소 포집ㆍ활용을 위한 실증 설비를 여수1공장에 설치했다.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배출 규제 강화와 탄소배출권 가격 지속 증가 등에 따른 문제해결을 위해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로 기체분리막을 적용한 이산화탄소(CO2 : Carbon dioxide) 포집ㆍ활용 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지난 3월 중순 여수 1공장에 설치되어 실증에 들어간 기체분리막 활용 CCU(Carbon Capture Utilization / 탄소 포집ㆍ활용) 기술은 국내 타 업종에서 실증 작업을 진행했지만, 운송, 판매 등의 사업성 부족으로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롯데케미칼은 약 1년간의 여수 실증 설비 운영을 통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 질소산화물(NOx)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까지 상용화 설비를 완공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 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추가 포집 후 순도를 높여 자체 생산중인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의 생산 원료로 사용하고,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으로도 제조하여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 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대산공장과 울산공장까지 관련설비를 확대해 연간 2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롯데케미칼은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 상용화 기술을 공동 연구한다. 관련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대기업과 중소 기술 기업의 그린 생태계 조성의 협력 사례를 만들어 가기 위해 고분자 기체분리막 원천 기술을 보유한 ㈜에어레인과 MOU를 지난해 체결했다.

이를 통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게는 기술 검증과 글로벌시장으로 사업 확대 기회를, 롯데케미칼은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이산화탄소(CO2) 감축, 활용 방안으로서 기술 확보를 동시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31.88 ▼11.38
코스닥 989.39 ▲7.37
코스피200 424.30 ▼2.5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263,000 ▲283,000
비트코인캐시 899,500 ▼6,500
비트코인골드 148,400 ▼1,700
이더리움 2,807,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6,620 ▼220
리플 1,771 ▼28
라이트코인 331,700 ▼6,600
이오스 8,845 ▼1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362,000 ▼203,000
이더리움 2,853,000 ▲68,000
에이다 1,705 ▲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8,034,000 ▲121,000
비트코인캐시 896,000 ▼6,500
비트코인골드 289,260 ▲7,760
이더리움 2,80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6,510 ▼380
리플 1,768 ▼25
퀀텀 19,765 ▼35
라이트코인 330,800 ▼6,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