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전기차 ‘EV6’ 완전 공개…3천만원대 구매 가능

기사입력:2021-03-30 17:46:09
center
EV6 GT 외장 디자인.(사진=기아)
[로이슈 최영록 기자]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인 ‘The Kia EV6’의 실체를 완전 공개했다.

기아는 30일 ‘EV6 디지털 월드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날 공개한 EV6 발표 영상에서는 ‘모든 여정에 영감을 불어넣다(Inspiring Every Journey)’를 주제로 EV6가 선사할 다채로운 고객 경험을 소개했다.

EV6는 새롭게 재탄생한 브랜드 슬로건 ‘Movement that inspires’를 상징하는 모델이자 중장기 사업전략 ‘플랜S’에 기반한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시켜 한 차원 진보한 이동경험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에 따르면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을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개념의 V2L(Vehicle To Load) ▲고객 중심의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적용, 상품성을 높였다.

특히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지능형 헤드램프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종이(Jong-e) 테마 클러스터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 등 운전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시각적·청각적 특화 사양은 탑승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는 올 하반기 EV6의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Line 모델을 먼저 선보인 후 내년 하반기에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추가·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전예약은 오는 31일부터 진행하며, 전 모델이 대상이다.

EV6의 모델별 시작 판매가는 ▲스탠다드 4000만원대 후반 ▲롱 레인지 5000만원대 중반 ▲GT-Line 5000만원대 후반 ▲GT 7000만원대 초반 등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스탠다드는 3000만원대 중반, 롱 레인지는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가 가능하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또 사전예약 후 연내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30만원 상당의 ‘웰컴 차징 포인트’를 제공한다.

기아 송호성 대표이사 사장은 “기아의 새로운 변화를 상징하는 EV6는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진보적인 첨단 기술, 짜릿한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고객들의 모든 여정에 영감을 불어넣고자 설계했다”며 “아울러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제조 공정과 소재 등 미세한 부분까지 친환경성을 지향하는 기아의 의지와 노력을 담아냈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774,000 ▲219,000
비트코인캐시 1,634,000 ▲22,000
비트코인골드 126,200 ▲1,700
이더리움 5,065,000 ▲93,000
이더리움클래식 128,900 ▲1,700
리플 1,714 ▲17
라이트코인 403,900 ▲5,100
이오스 13,940 ▲2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848,000 ▲26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781,000 ▲254,000
비트코인캐시 1,624,000 ▲21,000
비트코인골드 125,700 ▲3,200
이더리움 5,057,000 ▲85,000
이더리움클래식 128,500 ▲1,400
리플 1,710 ▲11
퀀텀 27,000 ▲300
라이트코인 403,600 ▲5,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