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주총서 ‘지배구조헌장’ 정관에 명시…친환경사업 본격화 선언

기사입력:2021-03-26 12:26:26
center
안재현 SK건설 사장이 주주총회를 진행하는 모습.(사진=SK건설)
[로이슈 최영록 기자]
SK건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SK건설은 26일 서울 종로구 관훈사옥에서 제5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친환경 관련 사업들을 목적사업에 추가하는 등 일부 정관 변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SK건설은 ESG관련 의사결정과 경영전략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한 데 이어 이사회의 투명한 직무 수행을 위한 장치로 ‘지배구조헌장’을 정관에 명문화했다.

지배구조헌장에는 회사의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과 경영 선진화를 위한 이사회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사회는 관련 법령 및 지배구조헌장에 의해 부여된 권한과 책임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정관에 17개의 새로운 목적사업도 추가했다. 특히 ▲하수처리시설 설계·시공업 ▲폐기물 수거·분류·소각 및 매립사업 ▲탄소의 포집·저장 및 이용사업 ▲자원의 재활용 및 회수된 자원의 매매업 등 다수의 환경 관련 사업을 정관에 추가하며 친환경사업 본격화를 알렸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진출에 대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ESG위원회와 지배구조헌장을 통해 투명한 경영체계를 강화하고 ESG 경영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제59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도 모두 원안 가결됐으며, 박경일 사업운영총괄이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