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기업ㆍ소상공인협회 '코로나 접촉-알립 앱'...방역과 정상영업 동시 추진

동일 시간ㆍ동일 공간에 있었던 코로나 접촉자 실시간 선별 기사입력:2021-02-17 14:35:28
[로이슈 진가영 기자]
1년에 이른 통제식 방역으로 벼랑 끝으로 내몰린 소기업ㆍ소상공인들이 “가게 문 열고, 장사하게 해 달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이를 위한 자구책으로 한국소기업ㆍ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박인복)는 곧 출시할 『코로나 접촉 알립앱』(앱개발사 : 얍컵퍼니) 통해 방역과 정상 영업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소기업ㆍ소상공인 연합회가 출시를 앞두고 있는 (가칭)『코로나 접촉 알림앱』은 매장에 설치한 디바이스인 비콘을 통해 감염자의 실내ㆍ외 위치구분 기능과 공간조닝 기능으로 동시간대에 동일 공간에 함께 있었던 접촉자를 100%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해당 시스템은 시민들이 앱을 개인 모바일폰에 설치한 후 밀접접촉이 발생하는 고위험군 공간(버스, 전철, 카페, 교회, 식당, 노래방, PC방 등)에 설치된 단말기의 신호를 앱이 받아 감염자와 동시간대에 접촉 공간에 함께 있었던 밀접 접촉자에게 접촉사실을 알게 하는 시스템이다.

현행 역학조사는 확진자 면담을 통해 ①동선 확인, ②해당 시설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한 출입자 확인 후 ③밀접접촉자를 선별로 이를 이행하는데 수시간에서 수일이 소요되지만, 해당 시스템은 확진자 확인 후 실시간으로 밀접접촉 대상자에게 선별해 밀접접촉 여부를 즉시 통보해 줄 수 있다.

무엇보다 해당 솔류션은 밀접접촉자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선제적 방역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다.

앱이 설치된 유저들의 모바일 컬러가 접촉 알림 시스템을 통해 코로나 건강 상황에 따라 변화함에 따라(비감염ㆍ비접촉-그린, 접촉-블루, 확진-레드 등) 매장에서는 앱색깔 확인을 통해 매장 출입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center
사진=KBS 뉴스 보도 화면


즉 역학조사 여부와 상관없이 앱-컬러 확인을 통해 매장에 출입여부를 결정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방역이 진행되고, 코로나에 접촉되지 않은 사람들만 매장에 입장시키면 정상적인 영업도 가능하게 된다.

또한 한국소기업ㆍ소상공인연합회는 금번에 출시하는 앱을 ‘정부 공식앱’으로 채택해 줄 것을 정부에 정식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이번 본 협회가 개발한 앱은 기존의 IT기반 방역방식의 문제점을 최대한 보완한 앱으로 정부의 “자율과 책임”에 기반 한 방역을 이행하기에 가장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무엇보다 해당 앱은 설치 시 전화번호 연동 없이 오직 앱 ID값을 생성하여 운영함에 따라 개인정보에 민감한 시민들의 요구도 완벽하게 해결하였다.

진가영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3.05 ▲38.53
코스닥 969.10 ▲6.60
코스피200 423.09 ▲4.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387,000 ▲281,000
비트코인캐시 1,375,000 ▼1,000
비트코인골드 109,900 ▲400
이더리움 4,303,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112,600 ▼300
리플 1,858 ▼1
라이트코인 377,100 ▲5,400
이오스 11,61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495,000 ▲239,000
에이다 2,61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436,000 ▲310,000
비트코인캐시 1,376,000 ▼3,000
비트코인골드 106,900 ▲500
이더리움 4,307,000 ▲48,000
이더리움클래식 112,500 ▼350
리플 1,858 ▼2
퀀텀 22,060 ▼80
라이트코인 377,600 ▲5,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