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선 그을 수밖에 없을 것…국민 여론 악화 큰 부담"

"전직대통령 사면 언급은 청와대와 교감 없는 개인 의견일 것" 기사입력:2020-05-22 10:56:33
center
(사진=박지원트위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박지원 전 대표는 윤미향 당선인 의혹에 대해 “민주당이 이용수 할머니와 윤 당선인의 만남을 용서로 잘못 해석한 것 같다”며 “민주당 지도부의 입장이 국민의 바람과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어 내부에서도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생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5월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월간 박지원>에 출연해 “정대협을 만드신 윤정옥 교수님과 이효재 교수님 측의 유감 표명으로 국민 여론은 더 악화되어 민주당이 결단을 내리게 될 것”이라며 “윤 당선인은 사퇴하지 않겠다고 하기 때문에 당에서 선을 긋는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전 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묻는 질문에 “주호영 대표께서 의원들을 설득하고 있고, 임기의 조율이 남아 있지만 결국 김종인 비대위가 출범하게 될 것”이라며 “재보선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3,4월까지 임기를 조율해서 공천권을 행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통합에 대해 “합당하는 척하고 하지 않는 정략적 계산을 하고 있다”며 “미래한국당은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향후 공수처장 임명 시 원내 3당까지 주어지는 국회 몫 추천위원 3명 중 한자리를 확보해 비토권을 행사하려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래한국당이 꼼수인 딜레이 전략을 사용하며 총선 후 통합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망한 보수가 더 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전 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전직대통령 사면 언급에 대해 “청와대와의 교감 없는 개인의 의견일 것”이라며 “국내외적으로 정권 임기 말 정치적 부담이 되는 분들을 사면하고 화해와 통합으로 가려하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에, 전직 대통령들의 재판이 끝나는 경우 문 대통령께서 사면을 검토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봤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0.25 ▲2.25
코스닥 772.81 ▲0.85
코스피200 285.06 ▲0.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82,000 ▲56,000
비트코인캐시 282,900 ▲1,700
비트코인골드 11,000 ▲110
이더리움 286,100 ▲1,400
이더리움클래식 7,615 ▲40
리플 236 ▲1
라이트코인 52,850 ▲400
대시 84,850 ▲4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80,000 ▲58,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85,850 ▲1,25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35 ▲1
에이다 138 ▲2
퀀텀 2,405 ▲35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