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간호조무사협회 국회 앞 1인시위 투쟁 100일 돌입

간호조무사 차별철폐 및 협회 법정단체 인정 촉구 투쟁 기사입력:2019-12-17 17:07:18
center
간호주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 촉구 1인시위 투쟁 100일차.(사진제공=간무협)
[로이슈 전용모 기자]
'간호조무사 차별철폐 및 협회 법정단체 인정 촉구' 투쟁에 나선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의 국회 앞 1인 시위 투쟁이 17일 100일차에 돌입했다.

간무협은 간호조무사단체를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되자 그에 대한 항의로 협회 임원 및 회원이 참여하는 국회 앞 1인 시위를 진행해왔다.

지난 7월 24일부터 홍옥녀 중앙회장을 필두로 1인 시위를 시작한 이래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인 지금까지 릴레이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이들은 "맹추위보다 무서운 건 냉혹한 차별"이라며 지속적인 투쟁을 해나가기로 했다.

이날 1인 시위에 나선 간무협 김미현 총무이사는 "여름부터 시작된 1인 시위가 벌써 겨울까지 이어지고 오늘로 100일이 되었다"며 "날짜가 하루하루 늘어날 때마다 우리 사회가 약자에 대해 관대하지 못 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홍옥녀 간무협 회장은 "우리 간무협은 차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직종에 대한 존중과 더불어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에서 주체적으로 존중받으며 살고 싶다는 것인데 이것이 혹서기와 혹한기를 견뎌가며 이뤄야 하는 현실이 서글프기 그지없다"며 "차별이 용인되는 세상, 직업으로 귀천을 구분하는 세상에서 어떤 희망을 갖고 어떻게 행복한 내일을 설계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권이 출범 당시 외쳤던 노동이 존중 받는 사회,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이루고자 하는 간호조무사들의 외침에 국회는 더는 외면 말고 국민의 대변인으로서 귀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간호조무사들이 현장에서 겪는 부당한 대우와 차별에 맞서 지난 11월 3일 간무협은 '차별 철폐 및 법정 단체 인정 촉구 1만 결의대회'를 진행한 바가 있으나, 간무협을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일부 개정안은 여전히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09.60 ▲13.63
코스닥 684.66 ▲3.97
코스피200 298.15 ▲1.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16,000 ▼3,000
비트코인캐시 488,700 ▲300
비트코인골드 13,000 ▲80
이더리움 327,000 ▲200
이더리움클래식 11,280 ▲50
리플 346 ▲2
라이트코인 90,200 ▼50
대시 133,300 ▼3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18,000 ▼9,000
이더리움 327,100 ▲350
리플 346 ▲2
에이다 72 ▼0
퀀텀 3,05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817,000 ▼6,000
비트코인캐시 488,400 ▲500
비트코인골드 32,110 0
이더리움 327,050 ▲350
이더리움클래식 11,265 ▲30
리플 346 ▲1
퀀텀 3,055 ▲10
라이트코인 90,33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