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의아한 부분 많지만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해 밝히는 것이 최선”

기사입력:2019-12-03 10:30:47
cente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해서 “검찰이 철저하게 밝히지 않으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게 되고, 가만히 있을 한국당도 아니다”며 “신속하게 수사해서 정리해야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12월 3일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고정 출연해서 “조사 받던 감찰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고, 통상 경찰이 1차 수사를 하는데 검찰이 이례적으로 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휴대폰 등 을 가지고 가는 것도 이상하다”며 “더욱이 감찰반원이 ‘자기 휴대전화를 초기화 하지 말아 달라’는 유서를 남겼다는 등 통상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의혹들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특감반원이 ‘윤석열 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을 부탁 한다’는 유서를 남긴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검찰수사관으로서 윤 총장을 굉장히 존경하는 상사로 모셨고, 자신이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생각과 함께 가족을 잘 돌봐 달라고 하는 순수하게 인간적인 측면으로 이해한다”며 “일부에서는 자신에 대한 수사를 더 확대하지 말아 달라는 추측도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검찰이 더 철저하게 수사해 밝혀야 한다”고 했다.

또 필리버스터 정국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이렇게 무능한 여당도 이렇게 막가는 야당도 처음이고 결론적으로 민주당이나 한국당 모두 다 리더십이 없다”며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단식으로 자신을 흔드는 당내외부 목소리를 불식시켰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문제도 들어갔고, 어제 당직 인선을 했지만 결국 김세연 의원을 교체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대대표는 장외투쟁만 하고, 국회를 청와대 앞으로 옮겼다”며 “국회나 국민은 안중에도 없기 때문에 저는 민주당에게 11월부터 4+1을 만들어서 소수정당들과 소통하고 대화해서 국회 과반수를 만들어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이야기 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예산 심의도 소소위가 구성되지 않아서 어제부로 법정 처리 시한을 넘겼다”며 “지금 당장 예산안 심사 및 처리에서부터 4+1을 가동해 심사를 하고 처리해 한국당이 대화테이블로 나오도록 압박도 유인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81.85 ▲11.70
코스닥 628.10 ▲1.88
코스피200 276.56 ▲1.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86,000 ▼17,000
비트코인캐시 247,300 ▼700
비트코인골드 7,045 ▼60
이더리움 172,600 ▼100
이더리움클래식 4,523 ▼13
리플 266 0
라이트코인 52,900 ▼100
대시 61,450 ▲3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98,000 ▼4,000
이더리움 172,850 ▲50
리플 264 0
에이다 45 0
퀀텀 2,02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792,000 ▼19,000
비트코인캐시 246,950 ▼1,850
비트코인골드 17,390 0
이더리움 173,700 ▼250
이더리움클래식 4,540 0
리플 265 ▼1
퀀텀 2,045 0
라이트코인 52,950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