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개인택시조합, 여의도서 '타다 OUT' 대규모 집회

기사입력:2019-10-23 13:33:44
center
뉴시스
[로이슈 노지훈 기자]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를 전면 규탄하고 이를 전면 금지토록 하는 법안 발의를 강력히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23일 조합은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최한다. 서울개인택시조합 임직원 및 조합원을 포함한 서울택시운수종사자 1만5천여명이 참석하며, 행사 당일 여의도 국회 앞에 집결한다.

또 이날 ‘타다’의 유상운송행위를 막기 위한 정책안을 낸 무소속 김경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참석해 힘을 보탤 예정이다.

두 의원의 발의 내용을 보면 렌터카 11인승의 대리기사 고용을 ‘6인 이상 승차했을 때’와 ‘6시간 이상 빌렸을 때’만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며, 현재 정책안은 국회 입법 발의에 들어간 상태다.

조합은 대규모 행사를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 각 운영위원회별로 질서유지인 120여명을 동원하며, ‘타다’를 전면 규탄하는 성명서, 촉구문 발표 이외에도 초대가수들의 공연 등 문화행사를 통해 택시운수종사자들의 단합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축제가 동시에 개최된다.

또한 ‘1만개의 풍선’ 및 '타다 OUT 레드카드' 섹션을 통한 퍼포먼스를 펼치고 미래를 위한 ‘택시비전 2020’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조합 국철희 이사장은 “타다는 절대 협상의 대상이 아니며, 꼼수를 버리고 국내운송질서를 준수하기 위한 법 테두리 안으로 들어와 정상적인 운송영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그동안 정부와 국회의 입장을 고려해 투쟁보다는 협상과 상생 쪽에 무게를 두었는데 앞으로는 불법 행위의 퇴출을 위한 강력한 투쟁만이 있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