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나들이’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 ‘몸살’

기사입력:2019-08-18 10:32:05
center
차로 뭄비는 고속도로 전경. (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18일 전국 고속도로가 휴가 및 나들이 차량으로 이용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휴가 및 나들이 차량들로 평소 일요일보다 다소 혼잡하고, 특히 오후 시간대 영동고속도로 강원권·서울양양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등 구간이 특히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본격적인 정체는 서울방향의 경우 정오부터 시작되며 오후 5~6시께 절정을 이르다가 밤 10~11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409만대이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8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39만대로 예상된다.

현재(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수원 1㎞, 양재부근~반포 5㎞ 구간이 정체로 혼잡하다. 부산방향으로는 한남~서초 4㎞ 구간에서 답답한 모습이다.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양양방향으로 덕소삼패부근~남양주요금소부근 4㎞ 구간에서 정체를 겪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의 경우 금천 1㎞ 구간이 정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