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 속 연근해 '해파리' 주의보

기사입력:2019-06-03 15:33:39
center
뉴시스
[로이슈 김가희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수온 상승으로 연근해에 출현하는 유해생물 해파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9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3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부유 해파리 유생및 발생지역수는 작년과 유사하나, 6~7월 수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어 유생들이 6월 중 성체로 증식하게 되면 7월 중하순경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양수산부는 해파리로 인한 어업 피해및 해수욕장 쏘임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모니터링부터 복구 지원까지 단계별로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해양수산부는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민간 등의 모니터링 결과를 분석해 해파리의 이동 및 확산경로를 예찰하고, 관측정보는 인터넷, 모바일 앱(해파리 신고) 등을 통해 어업인 및 일반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국민들이 해파리 신고에적극 참여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해수욕장 이용객이 가장 많은 7월 1일부터 8월31일까지 해파리를 신고한 사람들 중1팀(2명)을 추첨하여 2019년 우수해양관광상품 무료 체험기회를 제공할예정이다. 또한, 해파리 쏘임사고 시 대처방안을 홍보물로 제작하여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름달물해파리의 대량 발생을 막는 방법으로 사전에 유생단계부터 제거하기 위해 인천, 경기, 경남 해역에 10억 원의 해파리 유생(폴립) 제거사업을 지원한다. 8개 시•도에서는 해수욕장에 ‘해파리 유입방지막’을 설치하여 해수욕장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해파리 대량 출현 시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중앙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지침에 따라 단계별로 대응한다. 특히 주의보 이상 발령 시에는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이 상황 관리의 총 책임자가 되어 대응상황을 관리한다.

또한, 해파리 대량 출현 시 어선 및 무인방제선, 관공선 등을 총동원하여 민•관 협조를 통해 대응체계를 갖추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해파리로 인한 수산양식물 및 어업 피해 발생 시에는 합동 피해조사를신속히 실시하여 복구비를 지원하고, 피해어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영어자금 상환기한 연기 및 이자감면, 안정자금(융자) 등을 추가 지원한다.

김가희 로이슈(lawissue) 기자 no@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