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신] 레몬헬스케어, 보험개발원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시스템 솔루션 공급자 선정

기사입력:2024-05-22 18:35:37
(사진=레몬헬스케어)

(사진=레몬헬스케어)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영삼 기자]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DB Inc의 협력사로 보험개발원의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시스템 구축 사업'에 나서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시스템 구축 사업’은 약국을 포함한 전국 10만여 요양기관(병원, 의료원, 보건소 등 의료기관)과 보험사 및 중계기관간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를 구현하기 위한 중계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시스템은 실손보험 가입자가 모바일 앱 또는 웹 포털에서 본인의 진료내역을 실손 청구 하기 위해 요양기관에 각종 서류(진료비 영수증, 진료비 세부내역서, 처방전 등)를 보험사에 전송해 줄 것을 요청하면 요양기관에서 전자적 형태로 전송대행기관인 보험개발원과 중계시스템을 거쳐 보험사로 전송하는 구조다.

이번 사업에서 레몬헬스케어는 초단납기 과제로 철저한 사전준비와 경험이 필요한 상황에서 금융사업에 특화되고 전문인력이 많은 보험 IT 빅3 기업인 DB Inc와의 상호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수행이 가능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아 협력사로 선정됐다. 또한 현재 실손보험 간편청구 국내 1위 앱인 ‘청구의신’을 운영 중이어서 실손보험 간편청구 문화 확대에 기여하고, 지금까지 쌓아온 업계 경험과 독보적인 경쟁력 및 높은 수준의 기술력 등도 평가요소로 작용, 선정요인이 됐다고 전했다.
레몬헬스케어 관계자는 "법제화에 앞서 민간 시장에서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를 주도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기준 ‘실손보험 간편청구’ 서비스의 제휴 병의원이 전국 34개의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해 4,700여 곳에 달한다"며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는 오는 10월 25일부터 병상 30개 이상의 상급종합병원 등 총 7,725곳을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며, 내년 10월 25일부터는 의원급 요양기관 및 약국 등까지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지금까지 실손보험 간편청구 문화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넓히며 실손보험 청구에 대한 국민 피로도를 줄이고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레몬헬스케어의 모든 역량과 노하우를 동원해 국민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63.92 ▲19.82
코스닥 858.95 0.00
코스피200 377.73 ▲3.8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470,000 ▲569,000
비트코인캐시 543,500 ▲9,000
비트코인골드 33,290 ▲440
이더리움 4,876,000 ▲38,000
이더리움클래식 32,360 ▼30
리플 686 ▲6
이오스 773 ▲4
퀀텀 3,522 ▲5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480,000 ▲310,000
이더리움 4,877,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32,370 ▼110
메탈 1,436 ▲5
리스크 1,358 ▲8
리플 687 ▲7
에이다 533 ▲5
스팀 261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511,000 ▲644,000
비트코인캐시 542,500 ▲6,500
비트코인골드 33,010 ▲80
이더리움 4,878,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32,380 ▼20
리플 687 ▲6
퀀텀 3,462 0
이오타 225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