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기장레우스시티 진입도로 주민이 요구하는 안전한 터널도로로 개설하라 촉구

기사입력:2024-02-20 20:28:41
기장군청 전경.(제공=부산 기장군)
기장군청 전경.(제공=부산 기장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기장군(군수 정종복)은 기장레우스시티(장안일반산업단지 지원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시공사가 제시하는 진입도로 개설안의 재해위험성을 지적하면서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을 20일 밝혔다.

기장레우스시티는 기장군 일광읍 원리 231번지 일원에 면적125,952㎡, 2,013세대 4,823명 규모로 장안일반산업단지 지원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민간개발방식으로 2025년까지 진행된다.

그러나 사업시행자가 제시한 진입도로가 국도14호선의 급경사지에 위치해 있어 대형사고와 재해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있으며, 지난 2002년 집중호우로 사면이 붕괴된 이력이 있어 사업자의 안대로 도로가 개설되면 재해가 재발될 우려도 있다. 이에 기장군과 지역주민들은 대안으로 보덕사 후면으로 통과하는 터널도로의 개설을 적극적으로 요구해 왔다.

이처럼 군은 시공사에 수차례 부정적인 의견과 대안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으며, 지난해 10월 레우스시티 진입도로 관련 주민공람 시에도 주민 절대다수가 재해위험을 이유로 반대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이러한 기장군과 지역주민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관련 행정절차가 진행되어 21일 개최되는 부산시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 해당 진입도로 개설(안)이 상정되어 의결을 앞두고 있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기장군 부군수가 참석해 사업자가 제시하는 진입도로 안에 대한 부당함을 지적하고, 대안으로 주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터널도로의 개설을 적극 촉구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해당지역의 주민협의체인 일광읍민 대책위원회에서는 당일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간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주민이 원하는 터널도로 등 대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급경사지를 대절토하고 대규모 구조물을 조성해 자연환경과 도시경관을 훼손하면서까지 사업자의 안대로 도로를 조성하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시공사가 제시한 안은 반드시 철회돼야 하며, 재해위험으로부터 안전하고 주민이 원하는 진입도로 계획안으로 재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1.82 ▼25.14
코스닥 860.47 ▲2.37
코스피200 367.25 ▼3.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900,000 ▲789,000
비트코인캐시 803,500 ▼5,000
비트코인골드 57,400 ▲1,400
이더리움 4,798,000 ▲30,000
이더리움클래식 43,810 ▲310
리플 807 ▲4
이오스 1,359 ▲17
퀀텀 6,930 ▲3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0,028,000 ▲677,000
이더리움 4,810,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43,850 ▲290
메탈 2,926 ▲11
리스크 2,311 ▲16
리플 808 ▲4
에이다 751 ▲9
스팀 42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881,000 ▲678,000
비트코인캐시 804,000 ▼3,500
비트코인골드 55,000 0
이더리움 4,797,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44,750 ▲250
리플 807 ▲4
퀀텀 7,395 ▲795
이오타 380 ▲1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