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 3개월만에 63명 안심 상담

나이·지역·시간·결혼여부 등 제약없이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줄이어 기사입력:2024-01-10 16:51:15
핫라인 지원내용 안내
핫라인 지원내용 안내
[로이슈 차영환 기자]
#. 두려움에 떠는 목소리로 ‘도와달라’는 연락이 경기도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에 접수됐다. 청소년 미혼모 A씨가 임신 사실을 알고 부모에게 알리지도 못한 채 인터넷에서 방법을 찾다가 핫라인에 닿은 것이다. 경기도 상담 결과 출산이 임박해 입양을 이미 결심한 상황이었다. 이에 도는 심리적 안정과 돌봄(숙식), 병원동행 및 출산지원 등을 통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도우며, 직접 양육 및 가정 복귀를 위해 A씨는 물론 부모님과의 대화를 꾸준히 이어갔다. A씨 가정은 경기도의 지원으로 직접 양육을 결정하고, 아이와 함께 삶을 이어가기로 했다.

경기도가 예기치 않은 임신과 출산 등으로 고민하는 미혼모 등 위기에 놓인 임산부라면 누구나 24시간 익명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을 개설해 지난해 10월 13일부터 63명에게 안심 상담을 제공했다고 18일 밝혔다.

10월 13일부터 1월 8일까지 63명의 안심 상담 중에는 A씨를 포함해 임신중절·출산 등 고민으로 정서 불안정을 겪는 여성, 불법 체류 중인 외국인 여성 등 상담 이후 출산을 한 사례들도 있었다.

임신과 출산 등으로 고민하고 있는 임산부라면 누구나 직접 통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카오채널 등 누리소통망을 이용하면 24시간 상담, 직접 찾아가는 방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전문 상담사의 초기 상담을 거쳐 ▲임신·출산 진료비(산전·산후 검사 및 출산비 등) ▲심리·정서 치료 지원 ▲신생아 양육 용품 지원 건강관리 ▲아이돌봄서비스 및 보호(주거) 지원 ▲법률지원 ▲교육지원(대안학교) ▲직접 양육이 불가피할 경우 아동보호체계 등을 받을 수 있다.

안승만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은 “가족, 주변사람, 누구에게도 임신한 사실을 알리지 못한 위기임산부들이 용기를 내어 핫라인으로 도움을 요청하고, 이를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 며 “경기도가 위기임산부 단 한분도 놓치지 않고 자립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까지 철저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1.82 ▼25.14
코스닥 860.47 ▲2.37
코스피200 367.25 ▼3.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995,000 ▲590,000
비트코인캐시 806,000 ▲21,500
비트코인골드 56,000 ▲1,100
이더리움 4,770,000 ▲37,000
이더리움클래식 43,420 ▲830
리플 802 ▲4
이오스 1,345 ▲16
퀀텀 6,605 ▲1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250,000 ▲701,000
이더리움 4,785,000 ▲42,000
이더리움클래식 43,420 ▲760
메탈 2,910 ▼48
리스크 2,295 ▲30
리플 803 ▲5
에이다 740 ▲9
스팀 427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9,063,000 ▲653,000
비트코인캐시 806,000 ▲22,500
비트코인골드 55,000 0
이더리움 4,772,000 ▲37,000
이더리움클래식 43,610 ▲680
리플 803 ▲4
퀀텀 6,595 ▲125
이오타 369 ▲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