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4년 국지도 및 지방도 건설사업 시행계획 수립

올해 도로 51개소 확충에 4473억원 투입 기사입력:2024-01-10 16:35:52
국지도86호선 양주 가납~상수 도로확포장공사 현장[사진제공=경기도청]

국지도86호선 양주 가납~상수 도로확포장공사 현장[사진제공=경기도청]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건설본부는 올해 4473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총 51곳에서 국지도 및 지방도 도로건설사업을 추진한다. 지역별로는 경기남부 31곳(133.5㎞), 경기북부 20곳(86.7㎞)이며 관련 예산은 각각 2789억 원, 1684억 원이다.
경기도는 적극 재정을 통해 경기회복을 추진하는 의지로 지난해 보다 관련 예산을 2181억원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국지도88호선 양평 강하~강상(L=6.4㎞), 광주~양평(L=10.4㎞) 노선을 비롯해 지방도359호선 파주 갈현~축현(L=5.1㎞), 지방도360호선 파주 월롱~광탄1(L=4.6㎞), 지방도383호선 남양주 진건~오남(L=4.95㎞) 등 5곳이 토지 보상을 시작한다.

지방도325호선 이천 덕평~매곡(L=3.3㎞)을 비롯해 국지도82호선 화성 우정~향남(L=7.2㎞), 국지도88호선 양평 교평~세월(L=2.1㎞), 국지도84호선 여주 양귀리(L=0.92㎞) 4개 노선이 착공에 들어간다.

이 밖에도 국지도86호선 양주 가납~상수(L=5.7㎞) 노선을 비롯해 지방도345호선 여주 천송~신남(L=2.48㎞), 지방도391호선 양평 야밀고개(L=1.32㎞), 지방도375호선 양주 은현~봉암(L=3.88㎞), 지방도359호선 파주 문산~내포2(L=1.16㎞), 지방도371호선 연천 적성~두일(L=6.34㎞) 6개 노선이 올해 안으로 준공될 예정이다.

51개 중에 토지보상은 10개, 계속 사업은 31개, 착공은 4개, 준공은 6개다.
유병수 경기도건설본부 도로건설과장은 “도로사업은 예산 수립이 지연될 경우 지가 상승으로 인해 사업추진이 더 어려운 만큼 속도가 중요하다” 면서 “사통팔달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신속하게, 차질 없이 공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4.98 ▲51.96
코스닥 861.72 ▲16.28
코스피200 363.48 ▲7.5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89,000 ▼12,000
비트코인캐시 730,000 ▼500
비트코인골드 50,300 ▲100
이더리움 4,679,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40,540 ▼80
리플 790 ▲3
이오스 1,243 ▲19
퀀텀 6,09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60,000 ▼42,000
이더리움 4,687,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0,600 ▼60
메탈 2,470 ▲5
리스크 2,506 ▼12
리플 792 ▲3
에이다 733 ▲8
스팀 46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19,000 ▼14,000
비트코인캐시 729,000 ▼1,000
비트코인골드 50,400 0
이더리움 4,678,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40,430 ▼150
리플 790 ▲3
퀀텀 6,155 ▲55
이오타 371 ▲1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