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인코어드 하와이 MG 구축을 위한 협력 추진

기사입력:2023-11-29 18:39:27
center
인코어드 하와이MG 공동점검. (사진=전력거래소)
[로이슈 김영삼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와 인코어드(사장 최종웅)는 지난 22일, 인코어드 R&D 연구소에서 하와이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의 성공적 준공을 위한 공동점검과 기술 컨설팅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하와이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은 NELHA(Natural Energy Laboratory of Hawaii Authority)의 55인치 펌프장에 대규모 태양광(500kW), ESS(760kW)을 설치하여 첨단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하는 것으로 지난 2018년 11월부터 추진돼, 현재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다. 인코어드는 해당 사업에서 최적화를 위한 데이터 분석 및 계통안정화 등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전력거래소는 HPUC(Hawaii Public Utilities Commission), HNEI(Hawaii Natural Energy Institute)와 전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러한 하와이 에너지 기관과의 네트워킹 및 전력계통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전력거래소는 주기적인 공동점검과 핵심 기술에 대한 컨설팅, 데이터 제공을 통해 인코어드의 해외사업 추진에 핵심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인코어드 이효섭 부사장은 “전력거래소의 적극적인 기술 지원과 네트워크 협조로 하와이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었던 점에 대해 감사드리며, 향후 우수한 국내 스마트그리드 기술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력거래소 이성무 스마트그리드 정책기획팀장은 “기후변화 및 전력산업의 3D(Decarbonization, Digitalization, Decentralization) 메가트렌드로 인해 새로운 전력산업체계를 고려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마이크로그리드는 이러한 3D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핵심 요소 중 하나로, 국내 기술의 국제 경쟁력을 검증하고 강화할 중요한 기회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력거래소와 인코어드는 올해 발표된 제3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의 주요 추진전략인 ‘마이크로그리드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체계를 굳건히 지속할 예정이다.

김상일 전력거래소 전력시장 본부장은 “이번 하와이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은 공공기관과 중소 민간기업이 상호 협력해 해외로 진출한 성공적 사례다”라며 “전력거래소는 향후에도 민간기업과의 적극적 기술교류와 공공데이터 제공 및 네트워크 공유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793,000 ▲81,000
비트코인캐시 365,300 ▲500
비트코인골드 32,640 ▼10
이더리움 4,087,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6,050 ▲110
리플 755 ▲2
이오스 1,063 ▲6
퀀텀 4,582 ▲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2,023,000 ▲126,000
이더리움 4,099,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6,140 ▲160
메탈 2,283 ▲24
리스크 2,025 ▼172
리플 757 ▲3
에이다 829 ▲11
스팀 341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838,000 ▲65,000
비트코인캐시 364,400 ▼3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092,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6,030 ▲110
리플 756 ▲3
퀀텀 4,529 ▲19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