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대전 신탄진 NGP 공장 확장..."글로벌 생산혁신 거점 구축"

기사입력:2023-11-02 20:58:57
[로이슈 전여송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글로벌 톱 티어 도약과 전자담배 생산혁신 거점 구축을 위해 신탄진 NGP(전자담배) 공장을 확장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대전 신탄진공장에서 열린 확장 기념식에는 백복인 KT&G 사장 등 4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과감한 성장투자와 기술혁신으로 NGP 사업을 ‘글로벌 톱 티어 플레이어’로 육성하기 위해 구성원 모두가 상호협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KT&G 신탄진 NGP 공장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까지 전자담배 스틱 생산설비 3기를 추가 도입해 총 8기의 설비를 갖추게 됐다. 또한, 최대 36만상자를 보관할 수 있는 자동화 창고도 구축했다.

향후에도 KT&G는 혁신플랫폼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NGP 사업의 원활한 수요 대응을 위해 신탄진‧광주공장 등 국내 제조공장을 중심으로 생산혁신 거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신탄진 NGP 공장 확장은 지난 1월 ‘미래 비전 선포식’을 통해 밝힌 성장투자 계획의 일환이다. KT&G는 ‘글로벌 톱 티어 도약’이라는 중장기 비전과 함께 NGP‧글로벌CC(글로벌 궐련)‧건기식을 3대 핵심사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성장전략을 공개한 바 있다. 특히, NGP 사업부문에서는 생산거점 확보 등 적극적인 사업 기회 포착을 통한 투자와 혁신으로 2027년 비궐련사업(NGP‧건기식 등)의 매출 비중을 60%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앞서, KT&G는 지난 9월 인도네시아 투자부와 인니 동자바 주에 수출 전초기지인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지원서를 제공 받는 협약식을 진행했으며, 10월에는 카자흐스탄 신공장 착공식을 개최해 유라시아 수출 전진기지의 구축 계획을 알렸다.

백복인 KT&G 사장은 “신탄진 NGP 공장은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는 NGP 사업의 본질경쟁력을 키워주는 성장판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혁신기술을 적용한 독자플랫폼과 글로벌 파트너십 고도화를 기반으로 NGP 사업의 성장을 이끌고, 생산 인프라 확장 등 국내 혁신 성장투자를 통해 ‘글로벌 톱 티어’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21,000 ▼176,000
비트코인캐시 725,500 ▼2,000
비트코인골드 50,200 ▼100
이더리움 4,67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0,240 ▼20
리플 784 ▼5
이오스 1,240 ▼3
퀀텀 6,125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678,000 ▼202,000
이더리움 4,68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210 ▼150
메탈 2,450 ▼2
리스크 2,510 ▲15
리플 785 ▼5
에이다 715 ▼5
스팀 484 ▲2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31,000 ▼207,000
비트코인캐시 723,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0,020 ▼180
리플 783 ▼4
퀀텀 6,085 ▲20
이오타 368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