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음일자리 사업’ 정규직 전환율 91% 달성

3개월 이음 근로 수료자 중 91% 정규직 전환, 전년대비 9.2%p 상승 기사입력:2023-11-02 17:35:09
center
2023년 경기도 이음일자리사업 설명회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추진중인 ‘경기도 이음일자리 사업’을 통해 도내 베이비부머 구직자 203명이 3개월 근무 경험 후 정규직에 임용됐다.

‘경기도 이음일자리 사업’은 2020년부터 도내 중소기업과 만 40세 이상 만 65세 미만 베이비부머 구직자가 3개월 동안 사업체에서 근무(이음근로) 후 정규직 전환을 통해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다.

올해 3월 사업 참여 기업 모집 후 4월에는 기업과 근로자 일자리 연계 및 근로를 시작해 지난 9월에 3개월간의 이음근로를 마쳤다. 올해 사업은 ▲베이비부머 근로자 300명 일자리 연계(연간 목표인 250명 초과달성) ▲223명 이음근로 수료(9월) ▲수료율 83.5%(전년대비 2.2.%p 증가) ▲203명 정규직 전환 ▲전환율 91%(전년대비 9.2.%p 증가)를 달성했다.

정규직으로 전환된 근로자는 연령대별로 40대가 113명(56%), 50대 64명(31%), 60대 26명(13%)으로 나타나, 이번 사업이 우리경제의 허리를 담당하는 40, 50대의 안정적인 일자리 정착에 기여했음을 보여줬다.

‘경기도 이음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정규직 전환에 성공한 김모씨는 “경력과 경험에 비해 중장년이라는 이유로 다시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 힘든 시간이 더 많았다” 며 “중장년이 정규직으로 보다 쉽게 재취업할 수 있도록 돕는 이음일자리 같은 지원사업이 확대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일권 경기도일자리재단 서부사업본부장은 “사업 시작년도부터 작년까지 베이비부머 640명이 정규직 전환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찾기에 성공했다” 며 “베이비부머에게 더 많은 일할 기회를 제공하고 안정적으로 인생 2막을 펼칠 수 있도록 다각도로 개선해 가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이음일자리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부광역사업팀으로 유선 문의 가능하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30,000 ▼71,000
비트코인캐시 369,100 ▼700
비트코인골드 32,820 ▲70
이더리움 4,127,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6,070 ▼20
리플 753 ▼1
이오스 1,106 ▼1
퀀텀 4,545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180,000 ▼159,000
이더리움 4,123,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6,060 ▼20
메탈 2,241 ▼9
리스크 1,868 ▲2
리플 752 ▼2
에이다 819 ▼0
스팀 34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153,000 ▼112,000
비트코인캐시 367,900 ▼1,200
비트코인골드 32,000 0
이더리움 4,12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6,060 ▼20
리플 752 ▼2
퀀텀 4,546 ▲25
이오타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