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컨테이너 유실방지 장치’ 독자 개발

기사입력:2023-10-17 14:41:35
center
SHI LNG.(사진=삼성중공업)
[로이슈 최영록 기자]
삼성중공업은 독자 기술로 컨테이너 유실방지 장치인 ‘SSA-CL(Special Structure Anti-Container Loss)’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SSA-CL은 컨테이너선이 항해 중 파도의 충격 또는 돌풍 등 악천후 상황에 의해 선박이 크게 흔들리면서 컨테이너가 바다로 유실되는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장치로, 국제해사기구(IMO)는 바다에 유실된 컨테이너가 다른 선박과의 충돌 및 해양환경오염을 야기한다는 측면에서 컨테이너 적재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SSA-CL은 컨테이너선 래싱 브릿지(Lasing bridge, 갑판 위에 위치한 컨테이너 고정용 구조물)에 추가 부착하는 장치로 악천후 상황에서도 컨테이너의 좌우 움직임을 더욱 단단히 구속함으로써 컨테이너 유실률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

특히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SSA-CL은 컨테이너 적재량에 영향을 주지 않고 기존 선박에도 설치가 용이하도록 장치의 크기와 중량을 최소화했고,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설계돼 대형 컨테이너 선사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노르웨이 DNV와 미국 ABS, 영국 LR, 한국 KR 등 4개국 선급으로부터 SSA-CL 개념설계를 인증받은 데 이어 국내 외에 10여 건의 특허 출원도 마쳤다”며 “SSA-CL은 부산대학교에서 시제품 구조강도 테스트 등 유효성 검증을 통해 제품의 신뢰성을 더욱 높인 후 연내 본격적으로 제품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SSA-CL은 컨테이너 유실에 따른 선사 및 화주의 재산상 피해를 예방할 뿐 아니라 해양환경오염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SSA-CL이 선주사의 화물 유실 방지 노력으로 인정돼 보험료 인하 등 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30,000 ▼86,000
비트코인캐시 360,600 ▼1,700
비트코인골드 32,620 ▼200
이더리움 4,040,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5,700 ▼210
리플 751 ▼2
이오스 1,046 ▼4
퀀텀 4,482 ▼4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30,000 ▼73,000
이더리움 4,051,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35,780 ▼280
메탈 2,241 ▼15
리스크 1,985 ▼23
리플 755 ▼1
에이다 822 ▼1
스팀 335 ▼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80,000 ▼171,000
비트코인캐시 359,700 ▼1,500
비트코인골드 32,700 ▼810
이더리움 4,026,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35,580 ▼300
리플 749 ▼4
퀀텀 4,502 ▲14
이오타 37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