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 1년간 130조원 늘었다

기사입력:2023-09-30 09:44:55
center
기업대출 잔액 추이
[출처 :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로이슈 편도욱 기자]
최근 가계대출 재증가세와 함께 기업대출도 빠르게 늘어나면서 금융시장 위험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30일 연합뉴스는 한국은행 자료를 인용, 금융기관 기업대출(산업별대출금) 잔액은 2분기 말 기준 1천842조8천억원으로 1년 전(1천713조1천억원) 대비 7.57%(129조7천억원) 증가했다고 전했다.

기업대출 잔액은 2018년 말 1천121조3천억원에서 2019년 말 1천207조8천억원, 2020년 말 1천393조6천억원, 2021년 말 1천580조7천억원, 지난해 말 1천797조7천억원 등으로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말과 비교하면 불과 3년 반 만에 52.6% 늘어났다.

우리나라의 기업대출 증가율은 주요국과 비교해봐도 매우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가 국제결제은행(BIS) 통계를 인용한 데 따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기업대출 비중은 한국이 지난해 4분기 기준 119.6%로 2019년 대비 18.3%포인트(p) 상승, 비교 가능한 국가 중 상승폭이 가장 컸다.

예산정책처는 "금리가 급등하면서 자본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여의치 않은 기업의 자금 수요가 증가하면서 기업대출이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업대출이 급증하는 한편으로 기업들의 재무 안정성은 전반적으로 나빠지고 있다.

한은에 따르면 기업 부채비율은 2019년 말 84.27%에서 2020년 말 85.75%, 2021년 말 86.43%에 이어 2022년 말에는 92.13%로 상승했다.

기업 부채비율은 올해 1분기 94.95%까지 높아졌다가 2분기 90.85%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90%를 상회했다.

은행 월별 기업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내내 0.3% 수준을 유지하다가 올해 1월 0.4%로 상승한 뒤 지난 4월과 5월에는 0.5%까지 올라갔다.

예산정책처는 "경제 상황이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급증한 기업대출은 경제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연체율이 추가로 더 올라간다면 늘어난 기업대출이 은행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용보증기금 등의 부실률이 높아지면서 재정 부담으로 이어질 우려도 상존한다"고 우려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30,000 ▲378,000
비트코인캐시 370,100 ▲600
비트코인골드 32,770 ▲210
이더리움 4,142,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6,040 ▲120
리플 756 ▲1
이오스 1,115 ▲7
퀀텀 4,55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70,000 ▲431,000
이더리움 4,138,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5,990 ▲120
메탈 2,249 ▲13
리스크 1,872 ▲2
리플 755 ▲1
에이다 820 ▲4
스팀 342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70,000 ▲388,000
비트코인캐시 370,200 ▲1,500
비트코인골드 32,000 ▼700
이더리움 4,139,000 ▲28,000
이더리움클래식 36,080 ▲210
리플 755 ▲2
퀀텀 4,521 0
이오타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