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입양한 은퇴 안내견과 'TV 동물농장' 출연..."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기사입력:2023-05-28 11:59:05
 지난 3월 13일 한남동 관저에서 반려견과 휴식하는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13일 한남동 관저에서 반려견과 휴식하는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심준보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입양한 은퇴 안내견 '새롬이'와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해 함께 지내는 모습을 28일 공개했다.

SBS 프로그램인 'TV 동물농장'은 이날 방송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의 일생을 다루면서 윤 대통령 부부와 관저 마당에서 뛰어노는 반려견 새롬이를 소개했다.
2013년생 래브라도 리트리버인 새롬이는 시각장애인 김한숙 씨와 6년여간 지내다 은퇴한 안내견으로,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윤 대통령 부부의 11번째 반려동물로 입양됐다.

윤 대통령은 방송에서 "안녕하세요, 새롬이 아빠, 마리와 써니, 토리 아빠 윤석열입니다"라고 인사했고, 김 여사도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입니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새롬이를 입양한 배경에 대해 "후보 시절 용인의 안내견 학교에 갔다가 '(대통령에) 당선돼서 마당 있는 관저로 가게 되면 꼭 은퇴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 얘기했는데, 작년 크리스마스 날 우리 가족으로 입양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부엌에서 반려견들에게 줄 음식을 직접 만들면서 "내가 먹어도 맛있겠다", "새롬이 천천히 먹어"라고 말하는 장면도 등장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재 새롬이 외에도 반려견 5마리(토리, 나래, 마리, 써니, 올리), 반려묘 5마리(아깽이, 나비, 노랑이, 키위, 하양이) 등 총 11마리와 함께 지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렇게 반려동물을 많이 키우게 된 이유에 대해 "글쎄 뭐 어떤 특별한 이유라기보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김 여사는 "그건 사실 제가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며 "아이를 가졌다가 잃게 되고 굉장히 심리적으로 힘들어하셨는데 유기견 입양을 했더니 아빠가 너무 좋아하고, 아이들에게 밥해 줄 생각에 잠시 그 고통을 잊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원래 (유기견을) 임시 보호하는 그런 역할로 있었는데, 하루 지나고서 안 되겠다 키워야겠다 했다"며 "아빠 때문에 자꾸 늘어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특수목적으로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이 있는데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했기 때문에 치료받게 될 때 일정 부분은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해주는 게 맞는 것 같다"며 "그래야 입양하고 동행하기 쉬우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임기 내 정책이 나오나'라는 질문에 "한번 노력해보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방송 말미에 시청자들에게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4.10 ▼14.32
코스닥 858.96 ▼3.23
코스피200 373.86 ▼2.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18,000 ▼22,000
비트코인캐시 594,000 ▼1,500
비트코인골드 35,930 ▼160
이더리움 4,960,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4,120 ▲70
리플 713 ▼3
이오스 873 ▼6
퀀텀 3,890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11,000 ▼40,000
이더리움 4,967,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4,170 ▲120
메탈 1,569 ▼16
리스크 1,492 ▲2
리플 714 ▼3
에이다 571 ▼5
스팀 278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23,000 ▲26,000
비트코인캐시 596,000 ▼1,000
비트코인골드 36,230 ▲50
이더리움 4,963,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4,090 ▼30
리플 713 ▼4
퀀텀 3,908 ▲158
이오타 24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