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1분기 영업익 310억..."전년 대비 15.9% ↑"

기사입력:2023-05-03 23:12:16
[로이슈 전여송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이 2023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2923억원, 영업이익 31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4%, 15.9%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연결기준으로는 매출액 3224억원, 영업이익 24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1%, 6.2% 성장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2022년 사상 최대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1분기 기준 사상 최고 영업이익(별도기준)을 또 다시 경신했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 등 고수익성 제품 위주의 전문의약품의 선전과 국내에서 유일하게 FDA 승인 받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전체 성장을 주도했다.

전문의약품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1976억원 대비 4.7% 증가한 2,069억 원을 기록했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토바젯,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 등 수익성 높은 제품군들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성장했다.

펙수클루의 1분기 처방액은 108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46% 증가했으며, 지난 2월부터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매출 3위를 기록해오고 있다. 펙수클루는 출시 직후부터 월 매출이 꾸준히 증가해온 만큼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나보타 부문은 전년 동기 304억원 대비 40.3% 성장한 426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가운데, 특히 수출은 228억 원에서 3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3% 성장했다.

미국 판매 파트너사인 에볼루스향 수출이 호조를 보인 가운데 태국, 브라질, 터키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또 에볼루스가 연내 유럽에만 11개국 이상으로 출시 국가를 확대하고 동시에 연내 호주와 사우디 아라비아에도 발매를 준비 중인만큼 앞으로도 견조한 성장이 예상된다.

글로벌 부문은 전년 동기 35억원 대비 11.2% 상승한 3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중국에서 제산제 액제 제품 뉴란타의 영업망 확대와 신제품 이지덤 출시로 매출이 상승했으며, 앞으로는 아시아 지역 내 소화기 제품 매출 성장과 펙수클루의 필리핀, 에콰도르, 칠레 매출 제고에 주력할 계획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 정부의 제약바이오 산업 육성 기조에 맞춰 혁신신약 연구개발과 생산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지속적인 성과를 도출해 나가고 있다"며, "나보타, 펙수클루, 엔블로의 글로벌 수출 확대를 통해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7.60 ▼34.21
코스닥 839.41 ▼7.17
코스피200 366.08 ▼5.5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70,000 ▲409,000
비트코인캐시 686,500 ▲8,000
비트코인골드 48,840 ▲140
이더리움 5,125,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44,000 ▲170
리플 732 ▲4
이오스 1,145 ▲7
퀀텀 5,130 ▲6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001,000 ▲472,000
이더리움 5,134,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44,100 ▲140
메탈 2,598 ▲23
리스크 2,333 ▲20
리플 733 ▲4
에이다 644 ▲5
스팀 37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952,000 ▲532,000
비트코인캐시 686,500 ▲7,000
비트코인골드 49,900 0
이더리움 5,128,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4,070 ▲340
리플 732 ▲4
퀀텀 5,110 ▲15
이오타 311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