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캐나다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 가져...“자원·기술 협력 강화해야”

기사입력:2022-09-24 14:15:09
center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맥도날드경 빌딩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심준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수도인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번 일정은 7일 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의 마지막 일정이다.

이날 오전 오타와를 찾은 윤 대통령은 오후 공개환담을 시작으로 '한-캐나다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의 회담은 두 번째로 앞서 6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당시 트뤼도 총리와 회담을 가진 바 있다.

트뤼도 총리는 "청정에너지라든지 광물자원 에너지에서 한국과 캐나다 정상 간의 대화협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인공지능(AI)이나 기후변화에서도 파트너로서 한국과 전략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대북 제재에서도 공존할 일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캐나다의 안보경제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가 진보해왔다"라며 “캐나다는 앞으로 대한민국과의 문화 공유에 기반해 광물, 신기술, 천연자원 공급망, 그리고 보건위기나 기후변화 같은 글로벌 어젠다에서 함께 협력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정말 친구같은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확대정상회담에서는 세계적인 자원 부국인 캐나다와 반도체·배터리 강국인 한국의 핵심 광물 협력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는 글로벌 니켈 매장량 5위, 정련 코발트 생산 3위의 세계적 광물 수출국이다.

양국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한다"는 내용의 정상 성명을 발표했다.

두 정상은 성명에서 "어느 때보다도 한국과 캐나다, 그리고 양국 국민들은 양국관계를 현대화하고, 공동의 행동을 통해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증진할 준비가 됐다"며 "오늘 우리는 양국관계를 가치, 안보, 번영, 지속가능성 및 여타 영역에서 다섯 가지 공동의 우선순위에 기초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끝으로 3개국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7.86 ▼3.47
코스닥 733.56 ▼4.66
코스피200 316.07 ▼1.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18,000 ▼23,000
비트코인캐시 154,800 0
비트코인골드 20,540 ▼50
이더리움 1,66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7,450 ▼70
리플 548 ▼2
이오스 1,284 ▼3
퀀텀 3,014 ▲1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33,000 ▼17,000
이더리움 1,577,000 ▲42,500
에이다 43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18,000 ▼10,000
비트코인캐시 154,700 0
비트코인골드 20,540 0
이더리움 1,665,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27,380 ▼120
리플 548 ▼2
퀀텀 3,010 ▲8
이오타 29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