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DRT(수요응답형 버스) 사업 확대 추진···대상지 본격 물색

파주 운정신도시 시범 운행 성과···이용자 79% “서비스 만족” 기사입력:2022-08-09 17:13:19
center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추진해온 ‘DRT(수요응답형 버스·Demand Responsive Transport, 이하 DRT)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경기도 DRT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수요응답형 버스로 불리는 이번 도의 ‘DRT’ 사업은 고정된 노선과 정해진 운행계획표 없이 승객의 호출에 대응해 탄력적으로 승객을 수송하는 신개념 교통서비스로, 민선 8기 공약사항 중 하나다.

특히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실제 승객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최적의 이동 경로를 생성해 운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도는 2·3기 신도시나 농어촌 지역 등 기존 교통체계로 교통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DRT 도입을 검토해 오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파주 운정1·2·3지구와 교하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 현재까지 13만여 명이 이용하는 등 지역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9%가 ‘만족한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에 도는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시군 현장실사를 진행, 도입에 적극적인 7개 시군(수원·양주·고양·하남·평택·안산·화성)을 예비 대상지로 선정한 후 5월 31일에 DRT 운행을 위한 규제샌드박스 신청을 진행했다.

이는 현재 「여객자동차법」 상 DRT 사업은 농·어촌 지역 또는 대중교통 부족 지역에서만 운행할 수 있는데, 이에 해당하지 않는 신도시 등에서는 규제샌드박스 신청을 통한 규제 특례 적용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도는 올 하반기 규제샌드박스를 신청한 7개 시군에 대해 정부(국토부) 승인이 이뤄지는 대로 DRT 도입을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8일부터 오는 19일까지 2주간에 걸쳐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2022~2023년 DRT 사업 대상지 수요조사’도 추진한다.

도는 올 하반기 중 사업 대상지 심사위원회를 거쳐 참여 의사를 밝힌 시군 중 DRT 운행에 적합한 지역을 선정, 사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 선정 기준은 DRT 운행 적합성(교통현황 등), 사업 추진계획 및 사업비 투자계획 등이다.

이번 사업 대상지 심사위원회에서 추가로 선정된 시군에 대해서는 2023년 상반기 내 규제샌드박스 추가 신청 등의 행정절차를 밟은 후, DRT 운행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박노극 경기도 교통국장은 “현재 도민들은 서울로의 출·퇴근뿐 아니라 지역 내 이동에도 버스 부족 등의 이유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면서 “DRT 사업 확대를 통해 도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쉽고 자유롭게 원하는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5.49 ▼15.44
코스닥 672.65 ▼2.42
코스피200 281.36 ▼1.2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857,000 ▼18,000
비트코인캐시 169,200 ▼200
비트코인골드 29,400 ▼130
이더리움 1,898,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9,630 ▼10
리플 687 ▲3
이오스 1,736 ▼3
퀀텀 4,077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853,000 ▼1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865,000 ▲2,000
비트코인캐시 168,700 ▼800
비트코인골드 29,160 0
이더리움 1,898,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39,560 ▼40
리플 687 ▲2
퀀텀 4,087 ▼6
이오타 42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