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높은 물가에 리퍼·이월상품 등 초가성비 ‘알뜰쇼핑’ 매출 3배 급증

기사입력:2022-06-20 14:38:34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치솟는 물가 영향에 티몬의 초가성비 상품 기획관인 ‘알뜰쇼핑’ 매출이 전달 대비 약 3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올해 4월 관련 상품군 강화를 위해 전담TF를 구성한데 이어, 5월부터 ‘알뜰쇼핑’ 매장을 리뉴얼했다. 알뜰쇼핑은 사용에 문제가 없는 제품이지만 다양한 이유와 사연으로 정상적인 가격에 판매하지 못하는 상품들을 티몬 MD들이 엄선해 소개하는 매장이다. 전시상품 및 단순변심 이유의 반품 상품, 유통과정에서 미세한 흠집으로 판매되지 못한 제품을 비롯해, 판매 기한이 임박한 상품, 이월·단종 및 과다 재고 상품, 마케팅용도로 제작된 샘플·체험팩 등이 대상이다.

티몬이 운영중인 ‘알뜰쇼핑’ 매장의 5월 매출을 살펴본 결과, 전달과 비교해 279%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매장 내 상품군 별로는 밥상 물가와 밀접한 식품의 307% 상승과 더불어 뷰티(412%), 리빙(990%) 상품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 초가성비 제품에 대한 반응이 품목을 가리지 않고 나타나며 높아진 물가에 대한 고객 부담을 고스란히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달 말일 심플리쿡과 함께한 ‘알뜰쇼핑 브랜드데이’에서는 밀키트 1팩을 990원에 판매, 계획한 수량이 단 하루 만에 모두 소진됐다. 기업 납품 취소가 발생한 22년형 LG그램 노트북 신제품의 경우, 티몬에서 단 10분만에 7천만원의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한편, ‘알뜰쇼핑’에서는 ‘리얼스틱 치즈케익’과 ‘끼리 크림치즈 찰떡’은 각각 18% 할인된 2,300원에, ‘곤약이면 보리운동’은 개당 1,993원 꼴인 15개 29,900원에 모두 무료배송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외에도 여름철 필수품인 선글라스와 계절가전, 반품된 캠핑용품과 안마의자, 전시품 특가도서까지 다양한 상품들을 초가성비로 구매할 수 있다.

정재훈 티몬 알뜰쇼핑TF장은 “전문 MD의 역량과 다양한 브랜드사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알뜰쇼핑’의 상품군을 확장중”이라며 “물가 상승으로 힘겨워하는 고객들을 위해 좋은 품질에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춘 상품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93.10 ▲2.30
코스닥 830.86 ▼0.78
코스피200 327.23 ▼0.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96,000 ▼11,000
비트코인캐시 192,700 ▼1,400
비트코인골드 39,020 ▼80
이더리움 2,33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1,400 ▲100
리플 503 ▼1
이오스 1,682 ▼1
퀀텀 5,60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74,000 ▼4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93,000 ▼12,000
비트코인캐시 192,800 ▼900
비트코인골드 39,000 ▼750
이더리움 2,33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51,350 ▲50
리플 503 ▼0
퀀텀 5,595 0
이오타 46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