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외식 물가 잡는 ‘치킨 대전’ 개최

기사입력:2022-06-15 08:53:3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연초부터 ‘물가 안정 프로젝트’를 시행해온 홈플러스가 외식 물가까지 잡는다. 홈플러스(사장 이제훈)가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치킨 대전’을 열고, 여름 보양식 재료인 생닭부터 간편식, 델리 등 치킨 품목을 총망라해 고객 장바구니 부담을 낮춘다고 15일 밝혔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물가지수는 지난해 12월보다 4.2% 상승했다. 외식 품목 중 올해 들어 가격이 가장 크게 오른 것은 가격 상승률 6.6%를 기록한 ‘치킨’이다. 현재,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대표 상품 가격은 1만6000~2만원 수준이다.

홈플러스는 국내산 생닭으로 만든 ‘델리’ 상품 ‘퀴노아를 품은 로스트 치킨’, ‘두마리 후라이드 치킨’을 각 7990원, 1만990원 기획가에 판매한다. ‘두마리 후라이드 치킨’을 구매하면 치킨 한 마리를 프랜차이즈 브랜드 프라이드치킨 가격 3분의 1 수준인 약 5500원에 사는 셈이 된다. (※취급 점포에 한함)

매장에서 직접 튀겨 판매하는 홈플러스 델리 치킨은 가성비와 편의성으로 입소문을 타며, 지난달에만 16만 명이 넘는 고객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델리 치킨은 오프라인 구매뿐 아니라, 홈플러스 온라인 ‘마트직송’ 서비스 이용 시 고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당일배송’ 받을 수 있다.

한상인 홈플러스 메뉴개발총괄은 “물가 방어 최전선에서 대형마트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물가 안정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다양한 상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는 계란, 우유, 두부, 콩나물, 생수 등 고객 수요가 높은 먹거리와 생필품을 선정해 1년 내내 합리적 가격으로 선보이는 ‘물가 안정 프로젝트’를 연중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93.10 ▲2.30
코스닥 830.86 ▼0.78
코스피200 327.23 ▼0.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66,000 ▼54,000
비트코인캐시 192,900 ▼1,300
비트코인골드 38,950 ▼170
이더리움 2,330,000 0
이더리움클래식 51,350 ▼50
리플 502 ▼0
이오스 1,681 ▼2
퀀텀 5,60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57,000 ▼5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669,000 ▼37,000
비트코인캐시 192,800 ▼1,200
비트코인골드 39,000 ▼750
이더리움 2,332,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51,350 ▼30
리플 502 ▼1
퀀텀 5,595 0
이오타 46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