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비 엇갈린 ‘경기도’ 부동산시장…상급지·하급지 ‘역전현상’

기사입력:2022-01-20 15:54:44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지난해 경기도 부동산 시장을 살펴본 결과 소위 상급지와 하급지 간의 역전현상이 뚜렷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KB부동산 자료를 살펴본 결과 2021년 한 해 동안 경기도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많은 오른 곳은 오산시였으며, 시흥시와 동두천시가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오산시의 경우 49.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2021년 초 오산시 아파트 매매가가 5억원이었다고 가정했을 때 작년에만 2억4650만원 가량 상승한 것이다. 시흥시와 동두천시도 각각 43.11%, 39.26%의 오름폭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은 한때 집값 상승이 더뎠으나 지난해 들어 분위기가 반전됐다. 실제로 2019년까지만 해도 오산은 -3.80%, 시흥은 -1.11%, 동두천은 -1.23% 등으로 집값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2020년 들어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전체에서도 가장 가파른 상승국면으로 전환했다.

한편 소위 상급지로 평가받는 성남, 과천, 하남의 경우 이 기간 동안 가장 저조한 상승률을 기록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2019년 대비 2021년 이들 지역의 경기도 내 집값 상승률 순위는 과천(1위→25위), 성남(3위→26위), 하남(8위→24위)로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했다.

각 지역의 희비 교차에는 정부의 규제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과천, 성남 등의 경우 평균 아파트 가격이 9억원 이상으로 정부의 고강도 대출규제에 정면으로 부딪혔다. 이에 상대적으로 규제가 약하면서도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에 수요자들이 몰린 것이다.

실제로 오산시와 시흥시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4억원대, 동두천시는 2억원대로 대부분의 주택 구매 시 매매가격의 50%까지 대출 가능하다. 이달 오산시에 공급 예정인 오산세교 한양수자인에도 대출과 관련된 문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경기지역 주택들이 서울 집값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로 채워지듯 경기지역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곳으로 수요자들이 채워진다”며 “단순히 가격만 따지는 것이 아닌 교통, 개발호재가 있는 곳들은 수요가 더 찾아 가격 상승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오산, 동두천, 시흥에서 신규 공급이 이어진다. 각 지역별로는 오산시에 9664가구, 시흥시 4094가구, 동두천시에 441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9.29 ▲46.95
코스닥 879.88 ▲16.08
코스피200 349.29 ▲6.0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643,000 ▼146,000
비트코인캐시 257,400 ▼1,800
비트코인골드 24,620 ▼690
이더리움 2,599,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6,850 ▼130
리플 539 ▼1
라이트코인 92,050 ▼300
이오스 1,747 ▼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711,000 ▼12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8,680,000 ▼136,000
비트코인캐시 258,200 ▼1,000
비트코인골드 28,390 0
이더리움 2,600,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26,930 ▼180
리플 539 ▼1
퀀텀 5,210 ▼55
라이트코인 92,7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