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정역 예미지’ 올 4분기 전국 최다 1순위 청약접수 기록

기사입력:2021-12-08 14:07:09
center
탕정역 예미지 투시도.(사진=금성백조)
[로이슈 최영록 기자]
금성백조의 ‘탕정역 예미지’ 일반공급 1순위 청약에 13만명이 넘게 청약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마감했다.

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앞서 지난 7일 진행된 ‘탕정역 예미지’의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410가구 모집에 13만3361명이 몰려 평균 325.2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437.63대 1로 27가구 모집에 4만9,506명이 청약한 전용면적 84㎡B 주택형에서 나왔다.

‘탕정역 예미지’의 청약집계 결과는 올해 4분기 기준 전국에서 1순위 청약통장이 가장 많이 몰린 단지로 기록됐다. 특히 역대급으로 청약통장이 몰린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트지(21년 5월 분양, 24만4,343명 접수)’와 ‘세종자이 더시티(21년 7월 분양, 22만843명 접수)’에 이어 올해 전국에서 청약통장이 3번째로 많이 접수된 단지로 이름을 올렸다.

또 충청도에서 1순위 청약자가 13만명을 넘은 것은 청약결과를 집계한 이래 처음이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해 8월 분양한 ‘천안 푸르지오 레이크사이드(1순위 7만7,058명 접수)’였다. 또 서울에서 역대 1순위 청약통장이 가장 많이 몰렸다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1순위 13만1,447명 접수)’의 접수건수를 넘어선 기록이기도 하다.

분양 관계자는 “탕정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핵심 입지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 가격까지 갖춰 분양 전부터 많은 문의전화가 쏟아졌다”며 “여기에 41년간 살기좋은 아파트를 만들어온 금성백조의 시공 노하우와 내년 11월 빠른 입주를 앞둔 후분양 아파트라는 장점까지 더해지면서 상담하신 고객들이 대부분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어 계약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충남 아산탕정지구 2-A3블록에 선보이는 ‘탕정역 예미지’는 지하 1층~지상 최고 32층, 8개동, 전용면적 74~102㎡, 총 791가구 규모다. 당첨자 발표일은 오는 14일이며, 정당 계약은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진행한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92.81 ▲2.01
코스닥 830.68 ▼0.96
코스피200 327.18 ▼0.3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74,000 ▲34,000
비트코인캐시 188,600 ▲1,400
비트코인골드 37,960 ▲120
이더리움 2,273,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9,730 ▼30
리플 495 ▲1
이오스 1,659 ▲13
퀀텀 5,56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83,0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94,000 ▲49,000
비트코인캐시 188,300 ▲1,300
비트코인골드 37,940 0
이더리움 2,273,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49,780 ▲30
리플 495 ▲1
퀀텀 5,570 ▼59
이오타 4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