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차기총리 ‘위안부 합의’ 주도 기시다 선출... 한일관계 ‘기대반 우려반’

기사입력:2021-09-29 17:28:56
일본 차기총리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일 합의 당사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64) 전 외무상이 선출됐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29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실시한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를 27대 총재로 선출했다.

기시다는 결선 투표에서 257표를 획득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170표)을 87표 차이로 눌렀다.

그는 이달 30일 총재 임기를 마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뒤를 잇는 자민당 당수로 취임하며 내달 4일 소집 예정인 임시 국회에서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기시다는 이날 총재선거 1차 투표에서 2위인 고노를 1표 차이로 앞섰으나 유효표 과반 획득을 하지 못했다.

이어 1·2위 후보로 압축해 실시된 결선투표에서 기시다의 당선이 확정됐다.
기시다는 총재를 제외한 자민당 임원의 재임 기간을 연속 3년으로 제한하는 개혁안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에 따라 5년 넘게 자리를 지키며 실세로 군림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교체되는 등 자민당 역학 구도에 다소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시다는 소프트파워를 활용한 외교 정책을 옹호하는 등 보수·우파 성향이 강한 자민당 내에서는 온건파로 분류된다.

한국과의 안보 협력 등의 중요성을 강조해오기도 했다. 이는 한일관계의 개선을 기대해볼만한 부분이다.

하지만 그는 역사 문제에서 강경론으로 내달린 아베 정권 시절 약 4년 8개월 동안 외무상으로 재직했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의 당사자다.
다른분야는 몰라도 한일 양국이 민감한 역사문제와 관련해서는 진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실제로 그는 지난 18일 일본기자클럽 토론에서 한국과 달리 일본은 위안부 합의 내용을 모두 이행했다면서 문제 해결의 "볼(공)은 한국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전력이 있다.

정치권에서는 취임 효과속에 일시적인 소통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기존 총리들과 비슷한 태도속에 급진적인 한일관계를 이루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제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060,000 ▲111,000
비트코인캐시 710,000 ▼3,000
비트코인골드 52,550 ▲200
이더리움 5,012,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43,280 ▼90
리플 742 ▲2
이오스 1,192 ▲9
퀀텀 5,27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078,000 ▼2,000
이더리움 5,012,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3,330 ▼120
메탈 2,715 ▲10
리스크 2,490 ▼3
리플 742 ▲2
에이다 686 ▼3
스팀 38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000,000 ▼27,000
비트코인캐시 710,000 ▼2,000
비트코인골드 51,800 ▼300
이더리움 5,012,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3,200 ▼30
리플 742 ▲2
퀀텀 5,290 ▲25
이오타 320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