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화학사 최초 ESG 전용 펀드 조성한 롯데케미칼 김교현號, 투자 매력 ↑

기사입력:2021-09-24 10:59:49
[로이슈 편도욱 기자]
상반기 매출에 좋은 성적을 보였던 롯데케미칼의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의 친환경 전략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롯데케미칼이 24일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를 5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Green Promise 2030’ 친환경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고자 조성됐다.

롯데케미칼은 글로벌 석유화학 업황 호조에 힘입어 지난 2분기 매출 4.조3000억원, 영업이익 5940억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올렸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크게 상승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비해 1704.5% 급증했다.

최근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 롯데케미칼 호실적의 배경이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잇다.

롯데케미칼은 친환경 소재 포장백을 개발, 이를 자사의 석유화학 제품 포장에 적용하며 재활용 소재 선순환에 앞장서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특히 롯데 그룹은 최근 CEO 평가 시 ESG 성과를 적극 고려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김교현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더욱 주목받고 있는 상태다.

이번 ‘ESG 전용 펀드’는 지난 16일 신설된 ESG위원회의 1호 안건으로 김교현 대표의 친환경 전략을 가속화시킬 승부수로 꼽히고 있다.

국내 화학사 최초의 ESG 전용 펀드로,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기존 이노베이션펀드 1, 2호의 운용을 통해 화학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의 조기 확보를 위해 선제적 투자를 진행해 왔다"며 "이번 신설된 ESG펀드는 청정수소 생산,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한 선제적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이라고 밝히고 있다.

업계에서는 해당 자금이 청정수소 사업에 적극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 수소 사업에서 매출액 3조원을 이루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의 수소 사업 로드맵 첫 단계가 바로 청정 수소 생산이다. 2030년까지 60만톤의 청정수소를 생산한다는 목표다. 현재 생산하고 있는 부생수소를 기반으로 2025년까지는 탄소포집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16만톤 생산 기반을 갖출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그린수소 44만톤이 여기에 추가된다.

해당 사업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에 상당한 자금이 투입될 것이라는 것.

이동욱 키운증권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이 기존 석유화학부문의 규모의 경제와 원재료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수소·친환경 등 신규 성장동력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투자 매력도는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15.06 ▲26.42
코스닥 990.54 ▲7.11
코스피200 393.19 ▲3.6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836,000 ▲266,000
비트코인캐시 771,000 0
비트코인골드 85,000 ▲50
이더리움 4,708,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66,950 ▲400
리플 1,400 ▲1
라이트코인 228,500 ▲200
이오스 5,60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900,000 ▲27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816,000 ▲317,000
비트코인캐시 772,500 ▲1,000
비트코인골드 84,050 0
이더리움 4,705,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66,950 ▲350
리플 1,398 0
퀀텀 15,650 ▲50
라이트코인 228,700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