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톡 내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 출시

기사입력:2021-08-03 17:57:45
center
[로이슈 심준보 기자]

카카오는 3일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View)’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 뷰는 다양한 '관점'이 담긴 콘텐츠를 카카오톡에서 '본다'는 의미이며, 카카오톡 세번째 탭에서 만날 수 있다.

카카오 뷰에서 콘텐츠를 발행하는 창작자들은 ‘뷰 에디터(View Editor)’라고 부른다. 뷰 에디터는 뉴스, 영상, 텍스트,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링크를 모아‘보드’ 형태로 발행할 수 있고, 하나의 보드에는 최대 10개의 콘텐츠 링크를 담을 수 있다.

카카오 뷰는 ‘뷰’와 ‘My뷰’로 구성돼 있다. ‘뷰’는 나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는 공간이다. 경제, 취미, 테크, 건강, 교육 등 총 22개의 주제 카테고리 가운데 관심 있는 주제를 선택하고 각 언론사와 다양한 뷰 에디터를 찾아 취향에 맞는 보드를 구독할 수 있다.

‘My뷰’ 는 내가 구독하는 뷰 에디터의 보드를 모아볼 수 있는 공간이다. 마음에 드는 뷰 에디터나 보드를 발견할 경우, 보드의 우측 상단 버튼을 눌러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하면 해당 뷰 에디터가 발행하는 보드를 ‘My뷰’에서 모아 볼 수 있다.

‘My뷰’ 내 보드의 정렬 기준도 이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이용자가 선호하는 뷰 에디터의 보드를 최상단에 고정하거나 최신순으로 보드를 배열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콘텐츠에 대한 나만의 취향과 관점이 있는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인플루언서 뿐 아니라 학생, 회사원, 자영업자, 작가, 유튜버 등 누구나 쉽게 뷰 에디터로 참여 가능하다.

‘카카오 뷰 창작센터’에서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하고, 원하는 콘텐츠를 큐레이션해 보드를 발행할 수 있다. 보드에는 브런치, 카카오TV, 티스토리, 다음뉴스 등 카카오의 서비스 뿐 아니라 유튜브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외부 서비스를 연동하거나, 오픈채팅/톡캘린더 등 카카오톡의 기능을 이용해 이용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도 가능하다.

뷰 에디터는 자신의 보드를 받아보는 이용자 수나 보드 노출 수 등에 따라 ‘My 뷰’ 공간의 광고 수익 일부를 배분 받는다. 카카오는 향후 이용자의 후원이나 유료 콘텐츠 발행 등 다양한 수익 모델도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 황유지 서비스플랫폼실장은 “카카오 뷰는 누구나 에디터로서 자신만의 관점을 담은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행하고,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능동적으로 발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콘텐츠 창작자만이 아닌 편집자의 가치가 재조명되는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40.51 ▲10.42
코스닥 1,046.12 ▲6.69
코스피200 410.99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1,861,000 ▲1,495,000
비트코인캐시 636,000 ▲14,500
비트코인골드 62,450 ▲1,650
이더리움 3,523,000 ▲110,000
이더리움클래식 58,000 ▲2,050
리플 1,108 ▲29
라이트코인 187,400 ▲6,500
이오스 4,929 ▲15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1,886,000 ▲1,56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1,816,000 ▲1,449,000
비트코인캐시 635,500 ▲15,500
비트코인골드 59,000 ▼3,000
이더리움 3,521,000 ▲114,000
이더리움클래식 58,000 ▲2,000
리플 1,107 ▲30
퀀텀 11,720 ▲370
라이트코인 187,200 ▲6,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