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홀푸드, 탄소중립 소비 촉진 나서...에코머니 5배 적립 행사

기사입력:2021-05-03 15:04:54
[로이슈 편도욱 기자]
풀무원 계열의 LOHAS Fresh Market, 올가홀푸드(대표 강병규, 이하 올가)는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BC카드와 함께 저탄소 소비 촉진과 탄소중립 문화 확산을 위한 그린카드 혜택 대행사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올가는 그린카드 에코머니 포인트를 통한 녹색제품 및 친환경농산물 구매 혜택을 늘려 소비자들의 녹색소비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 에코머니 포인트란 그린카드로 에너지를 절약하거나 저탄소, 녹색제품을 구매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친환경 활동에 그린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적립되는 포인트다. 그린카드는 환경부에서 친환경 소비 활성화를 위해 시작하여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오는 31일까지 전국 올가 직영점 및 가맹점(롯데백화점 입점 올가 매장 제외)에서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인증하는 환경성적표지, 저탄소 및 친환경 농산물을 그린카드로 구매하면 에코머니 포인트를 기존 대비 5배만큼 적립 받을 수 있다.(환경표지 제품 5%→25%, 저탄소 인증제품 6%→30%, 저탄소 농산물 제품 9%→45% 등) 또한, 환경부 지정 녹색특화매장 1호점인 올가 방이점에서는 세제, 반찬 등 리필제품을 구매할 때 개인 용기를 이용하거나 플라스틱 포장을 친환경적으로 전환한 제로웨이스트 상품을 구매하면 10% 청구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는 행사 상품은 환경부의 환경성적표지 및 농림축산식품부의 저탄소, 무농약, 유기농 등 총 8개 국가 인증 표시가 있는 제품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올가의 저탄소, 유기농 신선식품뿐 아니라, 국내 최초로 저탄소농축산물과 환경성적표지 연계한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한 ‘신선한 사과를 그대로 착즙한 사과 한 잔(140mlx10개입/24,000원)’와 ‘재배농장에서 바로 만든 황도(450g/15,000원) 등의 환경부 인증 녹색제품도 있다.

이외에도 창립 40주년을 맞은 올가의 대표 인기 상품인 유기농 농산물 명장으로 인정받은 올가 마이스터가 재배한 딸기를 활용하여 만든 ‘유기농 딸기와 설탕으로 만든 딸기잼(600g/9,980원)과 무항생제 인증 오리로 만든 ‘건강한 훈제오리(300g/15,800원), ‘친환경 자른미역(80g/6,500원)’ 등이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304.88 ▲18.78
코스닥 1,016.45 ▲3.83
코스피200 441.26 ▲2.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148,000 ▼112,000
비트코인캐시 563,000 ▲1,500
비트코인골드 47,850 ▲140
이더리움 2,305,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49,950 ▲360
리플 778 ▼2
라이트코인 155,500 ▲400
이오스 4,529 ▲5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135,000 ▼8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098,000 ▼93,000
비트코인캐시 561,500 0
비트코인골드 47,550 ▲100
이더리움 2,303,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9,850 ▲300
리플 778 ▼1
퀀텀 7,130 ▲70
라이트코인 155,700 ▲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