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수청, 국민중심 소통으로 선박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 강화

기사입력:2021-04-19 12:51:21
center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위치.(제공=부산해수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강용석, 이하 부산해수청)은 지난해부터 시행한 선박 미세먼지 배출저감 대책의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국민이 공감하고 참여하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인식됨에 따라 항만지역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저감을 위해 지난 해부터 선박에서 사용하는 연료유의 황함유량 기준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강화하는 한편, 부산항 등 대형항만을 배출규제해역으로 지정하면서 해역 정박 중 사용하는 황함유량 기준을 국제기준보다 더욱 강화한 0.1% 이하로 운용해 왔다.

이를 위해 올해에는 신규 정책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 선박 미세먼지 저감대책 홍보강화, ▲ 제도개선 추진 등 신규정책의 안정적 정착 지원, ▲ 환경단체 등 점검현장 참여를 통한 정책 신뢰도 제고 등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선박의 운항에 중요한 자료인 항행통보(Notices to Mariners)에 부산항 등 국내 5대 항만의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에 관한 내용(대상 해역, 적용 시점·내용 등)을 게재해 선박관련 종사자들이 보다 쉽게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국립해양조사원과 협업해 홍보를 강화 할 예정이다. * 항행통보 : 수로도서지의 정정·항해에 필요한 경고 및 기타 해상교통안전과 관련하여 선박의 안전항해를 위해 매 주 국립해양조사원에서 발행·제공하는 정보지

또한 관내 해운선사, 한국해양대·한국선급 등 전문가가 참여한「산‧학‧연 전문연구회」를 통해 환경규제 대응실태를 파악해 논의하고, 환경단체와의 현장점검 참여 등 국민 참여를 확대해 규제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윤두한 선원해사안전과장은 “올해는 지난해부터 시행한 선박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면서 “현장에서 미세먼지 저감정책을 소개하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국민과 소통하는 신뢰성 있는 저감대책을 추진토록 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438,000 ▼53,000
비트코인캐시 1,582,000 ▲19,000
비트코인골드 126,400 ▲7,500
이더리움 4,773,000 0
이더리움클래식 111,800 ▲1,000
리플 1,674 ▼5
라이트코인 397,500 ▲3,700
이오스 13,340 ▼1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58,000 ▼2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360,000 ▼109,000
비트코인캐시 1,564,000 0
비트코인골드 126,000 ▲11,400
이더리움 4,744,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110,900 ▲400
리플 1,668 ▼11
퀀텀 25,260 ▼350
라이트코인 395,200 ▲900